"다람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99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223.33.164.196(토론)의 편집을 Lee Soon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내용을 "작작해 씨발련아"(으)로 바꿈)
태그: 욕설
잔글 (223.33.164.196(토론)의 편집을 Lee Soon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생물 분류
작작해 씨발련아
|이름=다람쥐
|색=동물
|그림=Streifenhoernchen.jpg
|그림_설명=[[시베리아다람쥐]] ''Tamias sibiricus''
|계 = [[동물계]]
|문 = [[척삭동물|척삭동물문]]
|강 = [[포유강]]
|목 = [[쥐목]]
|과 = [[다람쥐과]]
}}
'''다람쥐'''는 [[다람쥐과]] 동물 중 일부를 일컫는 말이다. 좁게는 한반도에 사는 다람쥐과 동물인 '''[[시베리아다람쥐]]'''(''Tamias sibiricus'') 한 종만을 지칭하는 경우도 있고, 넓게는 북아메리카, 유럽 등에 사는 청서속(''Sciurus'') 등을 포함해서 부르는 말이기도 한다. 하지만 한반도에 사는 청서류인 ''Sciurus vulgaris coreae''는 [[청서]] 또는 [[청설모]]라고 불린다.
 
== 청서와 다람쥐의 차이 ==
[[청서]](청설모, red squirrel)와 다람쥐(chipmunk)는 먹이의 종류도 비슷하고 한반도 거의 전역에서 살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다른 점도 있다. 가장 쉽게 구별할 수 있는 차이점은 생김새이다. 다람쥐는 갈색 털빛에 등에 줄무늬가 있고 나무를 잘 타지만 주로 땅 위에서 생활하는 반면에, [[청설모]]는 주로 나무 위에서 생활한다. 또한 먹이의 종류도 조금씩 달라 다람쥐는 [[도토리]]를, 청설모는 [[잣]]을 가장 즐겨 먹는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차이점은 다람쥐는 겨울에 [[겨울잠]]을 자지만 청설모는 [[겨울]]이 되어 [[눈 (날씨)|눈]]이 쌓여도 겨울잠을 자지 않고 먹이를 찾아 돌아다닌다는 것이다. 이렇게 비슷하면서도 다르기 때문에 청설모와 다람쥐는 같은 [[숲]]에서 살아갈 수가 있지만, 때론 [[청서]]가 자기 영역에 들어온 다람쥐를 마구 공격하여 쫓아버릴 때도 있다. 영단어 squirrel은 다람쥐과의 동물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며, chipmunk는 [[다람쥐속|다람쥐]]를 뜻한다. 유럽과 아메리카 등에서 다람쥐(chipmunk)는 잘 보기 힘든 특이한 다람쥐의 한 종이고, 일반적인 [[다람쥐과|다람쥐]]는 바로 [[동부회색청서]]같은 [[청서속|청설모류]]이기 때문에, 보통 squirrel하면 청설모 종류를 떠올린다. 유럽과 아메리카의 이야기와 신화 등에서 등장하는 다람쥐는 모두 청설모류다.<ref>[http://englishsamsam.tistory.com/36 squirrel의 뜻은 다람쥐? 청솔모?]</ref><ref>[https://www.vingle.net/posts/800976-%25EC%259A%25B0%25EB%25A6%25B0-%25EC%25B2%25AD%25EC%2584%25A4%25EB%25AA%25A8%25EB%25A5%25BC-%25EC%2598%25A4%25ED%2595%25B4%25ED%2595%2598%25EA%25B3%25A0-%25EC%259E%2588%25EB%258B%25A4 우린, 청설모를 오해하고 있다!]</ref><ref>[http://catsburrow.com/gnuboard/bbs/board.php?bo_table=behind_k&wr_id=470 청설모와 다람쥐의 차이]</ref>
 
== 다람쥐와 사람 ==
다람쥐는 [[밤 (열매)|밤]],[[도토리]]를 좋아하여 밤 산지에 피해를 준다. 또 둥지를 만들기 위하여 나무껍질을 벗겨 나무의 성장을 방해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귀엽게 생긴 생김새때문에 [[반려동물]]로 사람과 같이 살기도 한다.[[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남극]]·[[마다가스카르]]섬·[[뉴기니]]를 제외한 전 세계에 널리 분포한다.
 
== 대한민국의 다람쥐 수출 ==
[[1962년]] [[4월]]에 [[일본]]으로 다람쥐 2000마리를 수출한 것을 시작으로 하여, 대한민국에서 한 때 1년에 30만 마리의 다람쥐가 포획되어 수출되기도 하였다. 수출 당시 1마리에 1달러 정도에 팔리기도 하였고, 2달러 40센트에 팔리던 때도 있었다<ref>"메이드 인 코리아 70억불 (70) 다람쥐", 경향신문, 1977년 10월 26일자</ref>.
 
== 특이 사항 ==
 
* [[국립국어원]]에서는 [[마우스]]를 다듬은 한국어 순화 표현으로 널리 보급하였으나 정착되지 않았다.
 
== 각주 ==
<references/>
 
 
{{글로벌세계대백과}}
 
[[분류:다람쥐과]]
 
[[he:סנאי]]
[[ru:Белк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