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어렸을 때 부친 김선품이 사망하여 어머니인 보룡궁주가 [[김춘추]] 집안의 유모가 되었다. 이에 김춘추의 장남인 법민과 인연을 맺어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고 [[김법민]]이 태자로 책봉 될 때 그녀 또한 태자비로 책봉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자의왕후의 동생인 [[야명부인]]도 [[문무왕]]의 후궁으로 입궐하여 인명전군을 낳았다.
 
자의왕후는 문무왕과의 사이에서 [[소명태자]]와 훗날 [[신문왕]]이 되는 정명태자를 낳았다. 문무왕 말기에 정명태자의 장인인 [[김흠돌]](金欽突)이 정권을 장악하여 대립하였다. 신문왕 원년([[681년]])에 김흠돌이 야명궁주 소생인 인명전군을 앞세워 반란을 일으키자 이를 진압하여 김흠돌을 비롯하여 [[흥원]](興元), 진공(眞功 - 제26대 [[풍월주]]), 흠돌의 아들인 흠언(金欽言, 제31대 풍월주), 진공의 아들인 [[신공]](信功 - 제32대 풍월주)와 [[김군관|군관공]], 인명전군을 처형하였다. 이들이 대부분 [[화랑도]] 출신이므로 그녀는 화랑도를 일시 폐지 시키고 이에 소속된 자들을 병부에 소속시키나, 지방까지는 미치지 못하자 다시 부활시켜 풍월주와 국선 이원체제가 아닌 국선 일원체제로 운영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김흠돌의김흠돌 세력의 반란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병을 얻어 문무왕이 붕어한 지 몇 달도 안 되어 서거하였다.
 
== 가족 관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