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추 메클렌부르크슈베린 대공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
'''메클렌부르크-슈베린의 마리 대공비'''({{llang|ru|''' Мария Александрина Элизабета Элеонора Мекленбург-Шверинская'''}})는 [[제정 러시아]]의 황족으로, [[차르]] [[알렉산드르 2세]]의 아들인 [[블라디미르 알렉산드로비치 대공]]의 아내이다. 본명은 "마리 알렉산드린 엘리자베트 엘리노어(Marie Alexandrine Elisabeth Eleonore)"였으나, 러시아의 대공비가 되면서 "마리야 파블로브나(Maria Pavlovna)"라는 러시아식 이름으로 개명하였다. 시조카이자 동명이인인 마리야 파블로브나 여대공과 구분하기 위하여 "대(大) 마리야 파블로브나(Maria Pavlovna the Elder)"로도 불려졌으며 흔히 "미헨(Miechen)"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렸다.
 
== 생애 ==
[[1854년]] [[독일]]의 대공국 중 하나인 메클렌부르크-슈베린에서 대공 프리드리히 프란츠 2세와 대공비인 로이스-쾨스트리츠의 아우구스타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름이 알려져 있지 않은 왕족과 약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정 러시아]]의 대공인 [[블라디미르 알렉산드로비치 대공]]으로부터 청혼을 받자
전 약혼자와의 약혼을 깨고 [[1847년]] [[4월 22일]] 블라디미르 대공과 결혼하였다. 대공의 아버지인 [[알렉산드르 2세]]는 신부가 친정의 종교인 [[루터파]]에서 황실의 종교인 [[러시아 정교회]]로의 개종을 거부하는 것을 이유로 결혼을 허락하지 않았으나, 결국 승낙하였다.
마리 대공비는 결혼 후에도 여전히 루터파 신앙을 유지했으나 후일 아들 [[키릴 블라디미르 대공]]이 유력한 황위계승자 후보가 되자 아들을 위하여 말년에 [[러시아 정교회]]로 결국 개종하였다.
 
== 자녀 ==

편집

1,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