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추 메클렌부르크슈베린 대공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 생애 ==
=== 결혼과 러시아 생활 ===
[[1854년]] [[독일]]의 대공국 중 하나인 메클렌부르크-슈베린에서 대공 프리드리히 프란츠 2세와 대공비인 로이스-쾨스트리츠의 아우구스타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름이 알려져 있지 않은 왕족과 약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정 러시아]]의 대공인 [[블라디미르 알렉산드로비치 대공]]으로부터 청혼을 받자
전 약혼자와의 약혼을 깨고 [[1847년]] [[4월 22일]] 블라디미르 대공과 결혼하였다. 대공의 아버지인 [[알렉산드르 2세]]는 신부가 친정의 종교인 [[루터파]]에서 황실의 종교인 [[러시아 정교회]]로의 개종을 거부하는 것을 이유로 결혼을 허락하지 않았으나, 결국 승낙하였다.
 
마리 대공비와 [[알렉산드라 표도로브나 (1872년)|알렉산드라 황후]]의 관계는 대공비의 3남 보리스 블라디미로비치 대공과 [[니콜라이 2세]]의 장녀 [[러시아 여대공 올가 니콜라예브나|올가 니콜라예브나 여대공]]의 혼사가 황후의 반대로 깨지면서 소원했던 것에서 적대적인 것으로 돌변하였다.<ref>알렉산드라 황후의 시녀이자 최측근이었던 안나 비루보바는 이 사건에 대해 자신의 회상록에서 이렇게 적었다; "She never forgave the slight, as she chose to consider it, and later became one of the most active of the circle of intriguers which, from the safety of a foreign embassy in St. Petersburg, plotted the ruin of the Imperial Family and of their country." - Anna Vyrubova, Memories of the russian court.</ref> 이후 [[1915년]] [[1차 세계대전]]이 발발, [[니콜라이 2세]]가 총사령관으로써 전장으로 떠나면서 알렉산드라 황후를 제국의 섭정으로 임명하자, 이에 반감을 품은 황족들과 함께 황후를 저지하기 위해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마]]의 [[의장]]이었던 [[미하일 로지만코]]는 이 시기 마리 대공비가 "''황후를 반드시 패퇴시켜야만 한다''"라고 말했던 것을 기록하기도 하였으나, 실제로 마리 대공비가 반역에 가까운 이 같은 행동을 하였는지에 대한 공식적인 근거는 없다.
=== 탈출과 사망 ===
 
[[러시아 혁명]]이 발발하자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탈출하여 1917년에서 1918년 사이 [[코카서스]]에 거주하였고, [[볼셰비키]]가 접근하자 [[1918년]] 고깃배를 타고 [[코카서스]]를 떠나 [[아나파]]에 도달하였다. 장남 [[키릴 블라디미로비치 대공]]의 황위계승을 고대하였던 마리 대공비는 러시아 영토를 벗어나기를 거부하였으나, [[1920년]] 결국 4남 안드레이 블라디미로비치 대공과 그의 정부 마틸드 크셰신스카야, 둘의 아들 블라디미르와 함께 이탈리아 배를 타고 [[베네치아]]로 탈출하였다. 이후 대공비는 [[스위스]]를 거쳐 [[프랑스]]에 정착하였고, 같은 해 건강이 악화되어 사망하였다.
 
== 자녀 ==

편집

1,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