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시마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1916년에는 [[일본 제국|대일본제국]]에서 최초로 철근 콘크리트조의 집합 주택 30호 동이 건설됐다. 5년 후인 1921년에 [[나가사키 신문]]도 당시 미쓰비시중공업 나가사키조선소에서 건조 중이었던 [[일본제국 해군|대일본제국 해군]]의 [[전함]]과 비슷하다는 의미로 군칸지마라고 불렀기에 군칸지마라는 통칭은 [[다이쇼 시대]] 무렵부터 사용된 듯하나 이 무렵에는 아직 철근 콘크리트조 고층 아파트는 적었고 대부분은 목조 단층집이나 이층집이었다.
 
태평양전쟁 이후 군간지마는군칸지마는, 국무총리 산하 기관인 對日항쟁期강제동원피해조사및국외강제동원희생자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및국외강제동원희생자等지원위원회의 「사망 기록을 통해 본 하시마[端島] 탄광 강제 동원 조선인 사망자 피해 실태 기초 조사」(2012)를 보면, 추정하건대 1943년에서 1945년까지 조선인 연인원 약 500명에서 800명이 이곳에 징용되어 노역에 동원됐다. 석탄을 생산할 인구 수가 부족하자 [[일본 제국|대일본제국]] 행정부는 식민지 조선에서 실시된, 1938년 4월에 [[일본 제국|대일본제국]]이 사람에 관한 자원과 물질에 관련된 자원을 총동원하려고 제정해 공포한 전시 경제 통제의 기본법인 「국가총동원법」을 이용해 조선인들을 징용했다. '지옥섬’감옥섬이나 혹은 ‘감옥섬’이라 불린 군칸지마는 가스 폭발 사고에 노출됐고 노역하는 장소가 비좁아 노역하는 사람이 제대로 서 있기도 힘들었듯이 노역 환경이 열악한 해저 탄광에 징용된 조선인들은 하루 12시간씩 채굴 노역에 동원됐다. 이 중 일부는 부적합한 채굴 조건 탓에 병에 탄광 사고나 영양실조나 병에 걸려 죽었고 도망하려고 하다가 바다에 빠져 비참하게 죽기도 했다.지옥섬이라고
불린 군칸지마는 가스 폭발 사고에 노출됐고 노역하는 장소가 비좁아 노역하는 사람이 제대로 서 있기도 힘들었듯이 노역하는 환경이 열악한 해저 탄광에 징용된 조선인들은 하루 12시간씩 채굴 노역에 동원됐다. 이 사람들 중 일부는 부적합한 채굴 조건 탓에 병에 탄광 사고나 영양실조나 병에 걸려 죽었고 도망하려고 하다가 바다에 빠져 죽기도 했다.
 
인구가 전성기를 맞았던 1960년에는 5,267명이 하시마에 거주하여, 인구 밀도는 제곱 킬로미터당 83,600명으로 [[도쿄 23구]]의 9배 이상에 달했다. 탄광 시설, 주택, 초중학교, 점포, 병원, 사원, 영화관, 이발소, 미용실, 사교장 등이 있어 섬 안은 완벽한 도시 기능을 구비했으나 화장장, 장지, 충분한 넓이와 시설이 있는 공원은 하시마 안에 없어서 하시마와 다카시마 사이에 있는 나카노시마에 건설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