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두 판 사이의 차이

3,395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Heaven7017(토론)의 편집을 Yoyoma88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추가)
태그: m 모바일 웹
잔글 (Heaven7017(토론)의 편집을 Yoyoma88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다른 뜻 넘어옴|성신|무속의 성신|일월성신}}
{{기독교}}
'''성령'''(聖靈)은 [[기독교]]의 [[성삼위]] 또는 [[삼위일체]] 교리에서 [[하나님하느님]]을 이루는 세 위격([[:de:Hypostase|페르소나]]) 중 하나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나 성령이 가지는 성격에 대해서 [[삼위일체]]로서의 위격이 아니라 하나님이 사용하는 강력한 영 즉 활동력이라고 주장도 있다. 과거에는 '''성신'''(聖神)이라고도 했으며, 개신교의 전래 초기에는 '''숨님'''으로 번역하기도 했다. [[구약성서]]에서는 [[히브리어]] "루아하 코데쉬" (רוח הקודש), [[신약성경]]에서는 [[코이네 그리스어]] "프네우마" (πνεῦμα)이며 [[라틴어]]로는 "스피리투스 상투스" (Spiritus Sanctus)로 번역했다.
 
[[사도행전]]에 따르면, 성령이 [[사도]]들에게 임하여 본격적인 [[기독교]]가 시작되었다. 그래서 [[교회력]]에서는 성령이 강림하여 교회가 시작된 날을 [[성령강림주일]]로 기념한다. [[제1차 콘스탄티노폴리스 공의회]]에서 고백한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에서는 ‘주님이시며, 생명을 주시는 성령을 믿는다. 성령은 예언자들을 통해 말씀하셨고, 성부와 성자와 더불어 같은 경배와 영광을 받으신다’고 고백한다. 단, [[동방 정교회]]에서는 ‘성령께서는 성부로부터 발하신다’로, 서방교회 전통에서는 ‘성령께서는 성부와 성자로부터([[필리오케 문제]]) 발하신다’고 고백하는데,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삼위일체]]임을 설명한다는 점에서 의도는 같다.<ref>《믿음 그리고 행함》/김영재 지음/합동신학대학원 출판부.</ref>
 
[[성령]]은 거룩하신 [[하나님]]의 영으로서 모든
구원받은 자녀들의 마음에 임하여 온전한 구원에 이를 수 있도록 도와주신다.
 
요한복음 15:26에 ''내가 아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
 
말씀하신 대로 주님의 부활 승천 이후 하나님께서는 구원받은 자녀들에게 성령을 선물로 주시고(행 2:38), 죽었던 영이 실아나 믿어지는 믿음을 소유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것이다.
 
요한일서 5:5-8에는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자가 누구뇨 이는 물과 피로 임하신 자니 곧 예수그리스도시라 물로만 아니요 물과 피로 임하셨고 증거하는 이는 성령이시니 성령은 진리니라 증거하는 이가 셋이니 성령과 물과 피라 또한 이 셋이 합하여 하나이니라'' 했다.
 
여기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물과 피로 임하셨다는 것은 물, 곧 말씀이 육신이 되어 오신 예수님께서 보혈을 흘리고 죽으신 것을 의미한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기에 우리는 그 보혈의 공로를 힘입어 구원을 받는다.
 
그러니 물과 피로 임하신 분이 바로 [[예수그리스도]]이며, 주님께서 승천하신 후에 보내 주신 성령은 우리가 이 사실을 확실히 믿도록 도우시는 것이다.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사람은 ''세상을 이긴다'' 했는데 이것은 세상 정욕과 싸워 이기므로 범죄하지 않고 비진리에 물들지 않는 것을 말한다.
 
[[성령님]]은 주님을 확실히 믿게 하실 뿐 아니라 죄와 의와 심판에 대해 깨닫게 하시므로 우리가 능히 세상을 이길 수 있는 힘을 주신다.
 
성령의 역사 가운데 죄가 무엇인지 알고 우리가 의를 이뤄야 함을 알며 심판이 있음을 정녕 믿는다면, 당연히 성령의 소욕을 쫓아 살게 된다.
 
마음의 죄악을 날마다 벗어 버리고 정차 진리의 마음으로 변화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성령으로 영을 낳아가는 과정이며 이처럼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서 성령으로 영을 낳아가는 사람이라야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있다.
 
성부 하나님과 마찬가지로 성자 예수님과 성령님은 전지전능하다. 또한 성부 하나님께서 느끼고 원하시는 것을 성자 예수님과 성령님도 동일하게 느끼고 원하신다. 역으로, 성자 예수님과 성령님의 기쁨이나 고통을 성부 하나님께서도 그대로 느낀다. 그런데도 세 분은 각각 독립적인 인격체로서 한 분 한 분의 성품이 구별되며 역할도 다르다.
 
분명 성부 하나님의 마음을 그대로 받으셨지만 성자 예수님은 신성적인 면이 더 강해 신(神)적 위엄과 공의가 두드러진다. 반면에 성령님은 인성(人性)적인 면이 더 강하므로 자상하고 섬세하며 자비와 긍휼의 측면을 더 많이 갖고 계신다.
 
이처럼 성자 하나님과 성령 하나님은 성부 하나님과 근본 하나이지만 독립적인 인격체로서 성품이 구별될 뿐 아니라 뚜렷한 질서 가운데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 개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