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코: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태그: 2017 원본 편집
잔글편집 요약 없음
태그: 2017 원본 편집
[[파일:Résurrection Corneille cartouche central 2.jpg|thumb|left|300px|Michel Corneille the Elder, "그리스도의 부활"]]
 
'''프레스코'''(Fresco)는 '' 'a fresco' '' (방금 회(灰)를 칠한 위에) 라는 이탈리아어에서[[이탈리아어]]에서 나온 낱말로서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에 많이 그려진 [[벽화]]를 일컫는다. 석회·석고 등으로 만든 석회벽의 건조가 채 되지 않은 덜 마른 벽면에 수용성 그림물감으로 채화(彩畵)하는 기법이다. 프레스코란 벽이 깨끗하게 도식(塗飾)되어 있어서 신선하다는 뜻으로, 영어의 프레시(fresh)도 그에 유리한다.<ref name="global">{{글로벌2|제목=프레스코}}</ref>
 
그림물감의 종류는 토질(土質)·광물질의 것으로 색수는 적다. 그림물감은 벽에 흡수되어, 벽이 마를 때 표면에 고착하므로 빛깔은 변색되지 않고 내구력이 있다. 다만 말라감에 따라 광택을 잃고 발색이 둔화되는데 거기에 프레스코 특유의 차분한 색조(色調)를 볼 수 있다. 르네상스 이후 벽면이나 천장화에 많이 쓰인다. 15세기-16세기 이탈리아에서 가장 발달하고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 예배당]]의 천장화나 벽화, [[라파엘로 산치오|라파엘로]]의 바티칸궁의 벽화 등이 프레스코 기법에 의한 대표적인 작품이다.<ref name="globa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