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92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1930년대 뤼티는 막후의 중요 인물이 되었다. 뤼티의 사회 정책은 양면적이었다. 뤼티는 [[실업자]] 구제 및 빈민 구호 정책을 반대했다. 그런 한편 강력한 경제로 얻은 이득은 일부 소수가 아닌 인구 전체에 평등하게 분배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뤼티는 1930년대 말 핀란드의 사회 [[복지]] 정책 마련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대체로 뤼티는 사업 및 산업에 국가가 개입하는 것을 반대했다. 그는 사회주의 경제를 반대했으며, 러시아 제국 시절 러시아화 정책과 핀란드 내전을 거치면서 [[반소주의|반소주의자]]가 되었다.{{sfnp|Turtola|2000|page=407}} 그렇다고 뤼티가 독일식 [[나치즘]]이나 [[라푸아 운동]] 같은 핀란드 자생적 극우정치에 찬동한 것도 아니다. 뤼티는 영미식 자유경제의 찬양자였다.{{sfnp|Turtola|2000|page=408}}
 
== 총리 및 대통령 재임 ==
뤼티는 [[핀란드 사회민주당|사회민주당]]의 [[배이뇌 탄네르]], [[농업동맹]]의 대통령 [[퀴외스티 칼리오]]와 신뢰관계를 구축했다. 1939년 가을, 뤼티는 총리직을 제안받았다.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11월 30일 [[겨울전쟁]]이 터지면서 받아들였고 12월 1일 취임했다. 뤼티는 비관주의도 낙관주의도 아닌 상황의 현실적 분석에 주력했고 외무장관 탄네르와 이 전쟁이 최대한 빨리 끝나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뤼티와 탄네르는 모두 영어가 유창했고 서방과 가까운 정치인들이었다.{{sfnp|Turtola|2000|page=408}}
 
전쟁 초기 단계에 소련은 [[테리요키]]에 [[핀란드 민주공화국]]이라는 괴뢰정부를 세우고 뤼티-탄네르 내각과는 대화 창구를 닫아버렸다. 1939년 12월에서 1940년 1월 사이 핀란드 육군은 결사적으로 방어전에 임해 전술적 승리를 거둠으로써 외교적 협상의 여지를 마련했다. 결국 소련은 테리요키 괴뢰정부를 버리고 [[스톡홀름]]을 통해 핀란드와 협상을 모색했다. 영불 서방 연합국이 전쟁에 개입하려는 낌새를 보인 것도 소련이 협상에 나선 요인이기도 했다.{{sfnp|Turtola|2000|page=409}} 뤼티는 다른 각료들을 설득해 1940년 3월 13일 [[모스크바 평화 조약]]에 조인했다. 이 조약으로 핀란드는 영토의 5분의 1을 소련에게 빼앗겼고, 그 빼앗긴 땅에 살던 카리알라인 40만 여명은 난민 신세가 되었다.
 
[[File:Ryti descends from the parliament building.jpg|thumb|1940년 12월 19일 취임 선서를 하고 홀로 의회를 나오는 뤼티. 뤼티의 전임자 칼리오가 같은 날 심장발작을 일으켜 사망했다.]]
뤼티는 그 전임자 [[아이모 카얀데르]]에 비해 유능한 총리임을 입증했다. 8월, 칼리오 대통령이 [[뇌졸중]]을 일으켜 와병하면서 국무는 총리 뤼티와 군부의 [[칼 구스타프 에밀 만네르헤임|만네르헤임 원수]], 기업가이자 장군 [[루돌프 발덴]], 그리고 외무장관 탄네르가 도맡게 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평화조약을 주도했던 뤼티는 유력한 다음 대통령 후보로 부상했다.{{sfnp|Turtola|2000|page=409}}
 
카리알라 난민들을 수용할 공간이 없는 문제 등 초유의 상황이 벌어졌기에 대통령 간접선거인단 선거도 따로 열리지 못했고, 수정헌법이 가결되어 의회의원들이 대통령 선거인단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1937년 의회에서 열린 간접선거 결과 뤼티가 칼리오의 후임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득표수는 총 300표 중 288표였다.
 
1940년 12월 19일, 칼리오는 퇴임 전 마지막으로 군사 사열식에 참여했다가 심장발작을 일으켜 사망했고, 뤼티가 대통령직에 올랐다.{{sfnp|Turtola|2000|page=410}}
 
== 말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