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930년대 뤼티는 막후의 중요 인물이 되었다. 뤼티의 사회 정책은 양면적이었다. 뤼티는 [[실업자]] 구제 및 빈민 구호 정책을 반대했다. 그런 한편 강력한 경제로 얻은 이득은 일부 소수가 아닌 인구 전체에 평등하게 분배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뤼티는 1930년대 말 핀란드의 사회 [[복지]] 정책 마련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대체로 뤼티는 사업 및 산업에 국가가 개입하는 것을 반대했다. 그는 사회주의 경제를 반대했으며, 러시아 제국 시절 러시아화 정책과 핀란드 내전을 거치면서 [[반소주의|반소주의자]]가 되었다.{{sfnp|Turtola|2000|page=407}} 그렇다고 뤼티가 독일식 [[나치즘]]이나 [[라푸아 운동]] 같은 핀란드 자생적 극우정치에 찬동한 것도 아니다. 뤼티는 영미식 자유경제의 찬양자였다.{{sfnp|Turtola|2000|page=408}}
 
== 총리 임기임기와 겨울전쟁 ==
뤼티는 [[핀란드 사회민주당|사회민주당]]의 [[배이뇌 탄네르]], [[농업동맹]]의 대통령 [[퀴외스티 칼리오]]와 신뢰관계를 구축했다. 1939년 가을, 뤼티는 총리직을 제안받았다.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11월 30일 [[겨울전쟁]]이 터지면서 받아들였고 12월 1일 취임했다. 뤼티는 비관주의도 낙관주의도 아닌 상황의 현실적 분석에 주력했고 외무장관 탄네르와 이 전쟁이 최대한 빨리 끝나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뤼티와 탄네르는 모두 영어가 유창했고 서방과 가까운 정치인들이었다.{{sfnp|Turtola|2000|page=408}}
 
1940년 12월 19일, 칼리오는 퇴임 전 마지막으로 군사 사열식에 참여했다가 심장발작을 일으켜 사망했고, 뤼티가 대통령직에 올랐다.{{sfnp|Turtola|2000|page=410}}
 
=== 대통령 임기 ===
핀란드는 겨울전쟁 기간 동안 [[스칸디나비아]]에 의존하다가, 겨울전쟁 이후로는 [[나치 독일|독일]]에게 기울게 되는데, 이것은 최소한 친영파였던 뤼티가 추구한 방향은 아니었다.{{sfnp|Turtola|2000|page=409}} 뤼티는 독일의 본성을 잘 알고 있었다.<ref name="helsinginsanomat1">{{cite web
|last=Jokisipilä |first=Markku
 
본래 뤼티의 대통령 임기는 칼리오가 다 못채운 임기 동안만, 즉 1943년까지만 유지되기로 되어 있었다. 하지만 전쟁통에 차기 선거를 준비할 상황이 되지 못하자 1937년 다시 수정헌법을 통해 간접선거를 하여 뤼티가 재선출되었다. 뤼티는 자신이 핀란드를 전쟁으로 끌고 갔기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보고 대통령직을 계속 수행하기를 원했다. 1942년 겨울을 지나면서 뤼티와 만네르헤임은 독일의 승리 가능성에 의구심을 품게 되었지만 뤼티는 결국 대통령직 연임을 받아들였다.{{sfnp|Turtola|2000|page=411}}
 
=== 계속전쟁 ===
 
== 말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