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 벨기에 ===
벨기에 신나치주의단체인 [[피, 흙, 명예와 충의충성]]는 1987년 인터넷 상에서 조직된 [[피와 충의충성]]에서 시작하여 [[2004년]] 조직됐다. [[2003년]] [[12월]] [[테러]]공모, [[인종 차별]], [[반유대주의]], [[유대인 대학살 부인주의]] 혐의로 11명의 군인을 포함한 17명이 체포됐는데, 후에 [[2006년]] [[9월]]에 이들은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벨기에 법무장관 [[로레트 온켈링크스]]와 내무부장관 [[패트릭 드웰]]의 발표에 따르면 이 용의자들은‘벨기에의 붕괴’를 위해 테러 공격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고 또한 [[레지스탕스 네트워크]]의 기자 [[마누엘 아브라비치]]도 이와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150명의 요원을 투입한 벨기에 경찰은 [[핀란드]] 5개의 군 병영에서 18개의 주소를 찾아 그곳에서 수많은 양의 총기, 군수품, 수류탄을 발견했다. 또한 주요 용의자는 독일의 극우 단체 [[국민동맹]]과 손을 잡고 무기 암거래 주선과 국제적으로 자신들의 이름을 알리고 있던 중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