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인간 추가함)
잔글
태그: 2017 원본 편집
[[중국 철학]]의 인문주의 요소는 위에 나온 서양 철학의 정의에서 벗어난다. 이것은 천 개념에서 나타난다. [[천]](天) 개념에는 여러가지 파생이 있다. 특히 유교는 중국 전통 천 개념의 독특한 전용을 통해 역으로 인문주의 정신을 강조한다. 유교에 따르면, 세계의 이치는 천이라는 개념에 집약되어 있다. 그리고 옳음은 이치에 따르는 것, 곧 순천(順天)하는 것이다. 여기까지만 보면 하늘만 절대적인 옳음이므로 인간이 종속적인 존재라고 보기 쉽다. 그러나, [[맹자]]의 사상을 보면 인간은 여전히 자율적인 존재이다. 맹자는 인간이 자연의 일원으로서 이치를 갖는데, 인간의 이치는 인간 윤리라고 말한다. 따라서 순천하여 자기 존재의 옳음을 다하기 위해 인간은 세계가 부여한 윤리의 씨앗인 사단을 따라야 한다. 사단은 목적의 면으로만 보자면 인간의 윤리적 자율과 실천을 강조하기 위한 개념이다. 사단을 함양하면 옳음을 좇으며, 궁극적으로 정치적 옳음([[의]], 義)을 위한 참여는 가장 크게 순천하는 수단이 된다. 맹자의 천은 헤브라이즘처럼 신비성을 좇거나 불합리함을 수용하지 않으며, 사람 사이의 일은 사람 사이에서만 해결할 뿐 신에 의존하지 않는다. 겉으로는 인간 밖의 대상인 하늘에 절대적인 옳음을 부여하여 의존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절대성만 세계 전체라는 개념에 포함되어 있을 뿐 옳음을 실천하는 것은 인간의 몫이다. 인내천 사상도 이 측면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 르네상스 역사 ==
르네상스는 14세기에서 16세기에 [[서유럽|서구]] [[문명]]사에 나타난 [[문화]]상 [[운동]]으로서 학예 부활이라는 뜻이고 [[고대]]의 [[고대 그리스|희랍]] · [[로마 제국|로마]] [[문화]]를 [[생각]] 가능한 범위에서 가장 완전하다고 간주하여 이런 것을 부흥하게 하여 신[[문화]]를 창출하려고 민면(黽勉)한 활동으로서 그 범위는 [[생각]] · [[문학]] · [[미술]] · [[건축]]을 위시해 여러 방면에 걸쳤다. [[제국]] [[로마 제국|로마]]가 몰락하면서 [[중세]]가 시작된 5세기에서 르네상스기까지 본질을, 미개해서 [[문화]] 수준이 낮은 시대, [[인간]]의 본성을 뭉개어 아주 없애 버린 시대로 확실하게 이해하고 [[고대]]를 부흥하게 하여 미개해서 [[문화]] 수준이 낮은 이 시대를 극복하려는 점이 다른 시대와 비교하여 특별히 눈에 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