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87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 독일의 군주 ===
[[File:Siegel Heinrich I Posse.JPG|thumb|right|하인리히 1세의 동전 (927년)]]
 
그가 정식 독일의 군주로 즉위한 것은 [[919년]] [[5월 6일]]이었다. 그 날 프랑켄과 작센의 국경인 [[프리츨라어]]에서 열린 회의에서 하인리히는 정식으로 왕으로 추대되었다. 이때 그를 선출한 제후들은 [[선제후]]가 되었으며, 이후 독일에서 왕을 선출하거나 형식적으로 선출할 때 선제후들이 참여하도록 정착되었다. 이어 후대에 가서 선제후에 보헤미아 공작 등이 추가되었다. 이때 [[볼테르]]에 의하면 그가 즉위하기 전 자신의 손에 올라온 [[매]]를 보여주었기 때문에 새사냥꾼 왕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는 전설을 기록으로 남기기도 했다. 그는 [[카롤링거 왕조]]의 일가는 아니었고, 단지 그의 누나가 [[루트비히 3세 (동프랑크)|소 루트비히]]의 왕비였던 적이 있었다. 즉위 전 일부 귀족들로부터 [[마인츠]]의 [[대주교]]로부터 세례, 기름부음 의식을 받을 것을 권고받았지만 하인리히는 이것을 가치없는 짓이라며 거절했다.<ref>그에 따라 당시 프랑크 족의 사회에서 그는 처음으로 세례 의식을 받지 않고 사람들의 천거로 즉위한 유일한 왕이 되었다.</ref> 그는 내 조상과 신들 앞에 나는 왕이라고 그렇게 임명될 것으로 예상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프리츨라어]]에서 소집된 회의에서는 작센과 프랑켄의 귀족들만이 절대 찬성했으므로, 그는 다른 지역 귀족들의 도전을 받아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