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5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File:Siegel Heinrich I Posse.JPG|thumb|right|하인리히 1세의 동전 (927년)]]
 
그가 정식 독일의 군주로 즉위한 것은 [[919년]] [[5월 6일]]이었다. 그 날 프랑켄과 작센의 국경인 [[프리츨라어]]에서 열린 회의에서 하인리히는 정식으로 왕으로 추대되었다. 이때 그를 선출한 제후들은 [[선제후]]가 되었으며, 이후 독일에서 왕을 선출하거나 형식적으로 선출할 때 선제후들이 참여하도록 정착되었다. 이어 후대에 가서 선제후에 보헤미아 공작 등이 추가되었다. 이때 [[볼테르]]에 의하면 그가 즉위하기 전 자신의 손에 올라온 [[매]]를 보여주었기 때문에 새사냥꾼 왕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는 전설을 기록으로 남기기도 했다. 그는 [[카롤링거 왕조]]의 일가는 아니었고, 단지 그의 누나가 [[루트비히 3세 (동프랑크)|소 루트비히]]의 왕비였던 적이 있었다. 즉위 전 일부 귀족들로부터 [[마인츠]]의 [[대주교]]로부터 세례, 기름부음 의식을 받을 것을 권고받았지만 하인리히는 이것을 가치없는 짓이라며 거절했다.<ref>Paul Bertrand, Bruno Dumézil, Xavier Hélary, Sylvie Joye, Charles Mériaux et Isabelle Rosé, Pouvoirs, Église et société dans les royaumes de France, de Bourgogne et de Germanie aux xe et xie siècles (888-vers 1110), Ellipses, 2008, p. 12</ref><ref>그에 따라 당시 프랑크 족의 사회에서 그는 처음으로 세례 의식을 받지 않고 사람들의 천거로 즉위한 유일한 왕이 되었다.</ref> 그는 내 조상과 신들 앞에 나는 왕이라고 그렇게 임명될 것으로 예상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프리츨라어]]에서 소집된 회의에서는 작센과 프랑켄의 귀족들만이 절대 찬성했으므로, 그는 다른 지역 귀족들의 도전을 받아야 했다.
 
특히 나쁜 공작 또는 악마 공작이라는 별명의 [[바이에른]] [[공작]] [[아르눌프 (바이에른 공작)|아르눌프]]와는 [[921년]]까지 두 차례에 걸쳐 전쟁을 하였다. 하인리히는 자신의 영지 중 [[라티스본]]을 [[바이에른]] [[공작]] [[아르눌프 (바이에른 공작)|아르눌프]]에게 양도하는 대신 자신을 왕으로 인정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바이에른 공작 아르눌프는 이를 거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