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치쿠 로빈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시조는 [[1936년]]에 결성된 '''대도쿄군'''(大東京軍)으로 모회사는 [[신 아이치 신문]](현 [[주부니혼 신문]])의 산하에 있는 [[고쿠민 신문]]이었다. 신 아이치의 주필인 [[다나카 히토시]]가 [[주니치 드래곤스|나고야군]]과 함께 자체로 '대일본 야구 연맹'이라는 프로 리그 결성을 기획해 회사 이름은 '주식회사 대일본 야구 연맹 도쿄 협회'가 되었으나 리그 구상은 좌절되었고 [[쇼리키 마쓰타로]]에 의해 구상된 [[일본 직업 야구 연맹]]에 나고야군과 함께 가입했다. 구단 회장은 전 경시총감이었던 [[미야타 미쓰오]]가 취임했고 미야타의 지명 아래 [[스즈키 류지]]가 구단 대표가 되었다. 전후에도 오랫동안 프로 야구 계의 요직을 맡은 스즈키가 프로 야구와 관계를 가진 것은 이것이 계기가 된 것이다.
 
자금난으로 경영이 어려워지자 같은 해에 [[고니시 도쿠로]]의 중개로 [[교도 인쇄]]의 [[다하시 마쓰오]]의 손에 넘어갔다. 그러나 다하시는 재벌의 아들로 인쇄업 이외의 곳에 돈을 쓰기에는 아버지의 눈이 있어 부인의 자매였던 [[오사카]]에서 섬유 무역 회사인 다무라 고마 상점(1943년 [[다무라 고마]]으로 개칭)을 경영하는 [[다무라 고마지로]]를 경영에 참여시켰다. 다하시는 '대도쿄군'이라는 이름으로는 스폰서와의 타이 업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1937년]] 8월에 '라이온 치약 본점'의 이름으로 경영을 하고 있던 고바야시 상점(현재의 [[라이온 (기업)|라이온]])을 스폰서로 맞이해 구단명을 '''라이온군'''(ライオン軍)이 되었다. 다하시는 '대도쿄군의 스폰서 후보는 적극적으로 신문 광고를 넣고 있는 회사가 좋다'고 생각해 라이온 치약 본점 이외에도 [[아지노모도|아지노모토]], [[와카모토 제약]], [[오미 형제사]]를 후보로 추렸다. 그러나 "유니폼에 'LION'을 넣는 것으로 좋다"고 말한 라이온 치약 본점 이외에는 모두 자사 제품의 이름을 넣어줄 것을 요구했기 때문에 결국 라이온 치약 본점이 스폰서로 낙점되었다.
 
다하시는 부모의 손에서 적극적으로 움직이지 못했고, 다무라 쪽이 돈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기도 해서 같은 해 가을에 팀을 다무라에게 양도해 팀을 오사카로 이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