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10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결국 1258년 하인리히는 주교로 축성되었으며, 스타불로의 유명한 수도원의 아빠스로도 선출되었다.<ref>''Gallia christiana'' III (Paris 1725), 939-952, at 948-949. 그는
나중에 1274년 교황 그레고리오 10세에 의해 주교직에서 파면당했다.</ref> 하지만 성직자가 된 이후에도 하인리히는 과거 군인 시절의 방종했던 생활을 청산하지 못했다. 1262년 그는 수석부제인 테오발도와 정면으로 충돌하였다. 의전참사회의 중에 그는 테오발도로부터 강도 높은 비판을 받았다. 테오발도는 하인리히가 콘라디 드 코엥 르 프리종의 딸 베르타를 강압적으로 취한 사실을 지적하였다. 하인리히는 테오발도를 때리겠다고위협을 위협하였다행사하였다. 그 결과, 며칠 후에 테오발도는 리에주를 떠나 거룩한 땅으로 성지 순례를 떠났다고 전해진다.<ref>''Gallia christiana'' III (Paris 1725), 888-889. Alphonsus Ciaconius, ''Vitae et Res Gestae Pontificum Romanorum et S.R.E. Cardinalium (ab Augusto Olduino recognitae)'' Tomus II (Roma 1677), 185&#8212;하인리히가 실제로 테오발도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추정된다.</ref> 하지만 파리까지 간 그는 그곳에서 오랫동안 계획했던 신학 공부를 재개했다. 파리에 머무는 동안 그는 루이 9세 왕의 벗이 되었다.<ref>"Vita Gregorii X Papae," ab antiquissimo anonymo auctore scripta, in Ludovico Muratori ''Rerum Italicarum Scriptores'' Tomus tertius (Mediolani 1733), p. 600. Campi, p. 223.</ref>
 
1267년 리에주를 떠나 파리로 간 테오발도는 교황 클레멘스 4세의 명령으로 1265년 교황 특사로 임명되어 잉글랜드로 간 [[교황 하드리아노 5세|오토보노 프레스키]] 추기경을 보좌하게 되었다. 프레스키 추기경이 띤 임무는 시몽 드 몽포르가 이끈 남작들의 반란에 부딪힌 헨리 3세 국왕을 돕는 것이었다.<ref>Francis Gasquet, ''Henry the Third and the English Church'' (London 1905), pp. 403-416.</ref> 테오발도는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잉글랜드 왕자 에드워드(훗날의 [[에드워드 1세]])의 벗이 되어 그와 함께 십자군에 참가하기도 했다. 프레스키 추기경은 비테르보로 돌아와서 1268년-1271년 콘클라베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