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261년 12월 17일 프랑스 사람인 새 교황 [[교황 우르바노 4세|우르바노 4세]]는 프랑스 상서국장 시몽을 산 체칠리아 성당의 사제급 [[추기경]]에 서임했다. 그래서 시몽은 로마에 와서 살아야 했지만, 우르바노 4세는 루이 9세와 그의 동생 앙주의 샤를을 상대하기 위한 고위직을 대리인으로 프랑스에 파견해야 했다. 프랑스 궁정에서의 경력은 시몽이 교황의 대리인으로 일하기에 충분했다.
 
그리하여 시몽 추기경은 우르바노 4세에 의해 [[교황 특사]]로 임명되어 프랑스로 다시 돌아갔으며, 우르바노 4세의 후임인 [[교황 클레멘스 4세]] 때도 마찬가지였다.<ref>우르바노 4세 및 클레멘스 4세와 시몽 추기경 간에 주고받은 서신들은 다음 책에서 확인할 수 있다. Edmund Martène and Ursine Durand, ''Thesaurus novus anecdotorum'' Tomus Secundus (Paris 1717), 1-636.</ref> 1264년 성 바르톨로메오 축일 전날, 시몽은 파리에서 시노드를 소집했다.<ref>F. Duchesne, ''Preuves de l' histoire de tous les cardinaux françois'' (Paris 1660) p. 219.</ref> 그는 1274년 8월 1일 [[교황 그레고리오 10세]]에 의해 재차 교황 특사로 임명되어 1279년까지 프랑스에 계속 머물렀다. 그가 부여받은 첫 번째 임무는 [[호엔슈타우펜 왕가]]의 [[만프레디]]에 맞서 십자군 원정을 위한 자금과 지원군을 모집하는 것이었다.<ref>Martene and Durand, p. 114, Epistle 32.</ref> 그는 곧 앙주의 샤를이 시칠리아의 왕으로 만들기 위한 교황의 지원 협상에 깊이 참여하게 되었다. 특사로서 그는 개혁을 위한 시노드를 몇 차례 주재하고 그레고리오 교황의 십자군 기금 모금에 나섰다. 이 중 가장 중요힌중요한 시노드는 1276년 9월 13일 [[부르주]]에서 열린 시노드였다.<ref>Lorenzo Cardella, ''Memorie storiche de' Cardinali della Santa Romana chiesa'' I. 2 (Roma 1792), p. 304; Adolphe-Charles Peltier, ''Dictionnaire universel des conciles'' I (Paris 1847), 358. Carl Joseph von Hefele, ''Conciliengeschichte nach dem Quellen bearbeitet'' second edition Volume VI (Freiburg im Breisgau: Herder 1890) 176-177.</ref>
 
[[1260년]] [[프랑스의 루이 9세]]의 상서국장을 지낸 후 이듬해 [[추기경]]이 되어 프랑스 교황 사절로 임명받아 루이 9세의 동생 [[나폴리의 카를로 1세|앙주의 샤를]]이 [[시칠리아의 군주|시칠리아의 왕위]]에 오르도록 지원하였다. [[1281년]] 교황이 된 후 오르비에토에서 대관식을 가졌으나 로마에 들어가는 것이 허용되지 않아 그곳에 거처를 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