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2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5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임무기간 = 9년
| 웹사이트 =
| 중량 = 800765 kg
| 크기 = 직경 2 xm, 높이 2.8 x 6.9 m
| 전력 = 1kW
| NSSDC_ID = 2006-031A
'''아리랑 2호'''는 [[2006년]] [[7월 28일]] [[대한민국]]의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가 발사한 다목적실용위성(KOMPSATⅡ)이다. 대한민국이 개발한 10번째 [[인공위성]]인 이 위성은 [[러시아]]의 [[플레세츠크 우주 기지]]에서 [[ICBM]]을 개량한 [[흐루니체프]]사의 고체 연료 추진 방식 발사체인 [[로콧]](ROCKOT)에 실려 고도 685 km 로 발사되었다. 지구 위 685 km 의 궤도를 하루 열네 바퀴 반씩 돈다.
 
아리랑 2호는 총 2633억 원의 개발비를 들였으며 [[1999년]]부터 7년의 개발 기간이 소요되었다. 고해상도 전자광학카메라는 이스라엘의 ELOP 사와 공동개발하였고 본체 및 체계 분야는 EADS 아스트리움 사의 기술자문을 바탕으로 독자개발하였다.
 
이스라엘 ELOP사와 MSC(Multi Spectral Camera) 렌즈를 공동 개발하는 일정이 2년 동안 지연되어 전체적인 발사가 지연되기도 했지만, 성공한 것은 대단한 일이다. 직경 60cm인 이 렌즈의 해상도는 흑백 1m급(가로, 세로 1m가 점 하나로 표시됨), 천연색 4m급이다. 1m급 해상도는 90년대 중반까지 미국 군사용 정찰위성의 해상도였다. 현재는 60 cm 해상도의 [[퀵버드]] 위성이 세계 최고의 상용위성 해상도를 자랑하고 있다. 현재 미국 군사용 정찰위성 [[KH-12]]는 대략 15cm의 해상도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