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한자: 두 판 사이의 차이

45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 일본어의 한자 읽는 법 ==
{{more본문|일본 한자음}}
일본어에서는, 한자 한 글자에 여러가지 다른 음이 있는 경우가 많다. 또한, 같은 발음을 가진 여러 한자가 있기도 하다. 일본어의 한자 읽는 법은 크게 [[음독]]({{lang|ja|音読み}})과 [[훈독]]({{lang|ja|訓読み}})의 두 종류로 나뉜다.
 
=== 음독 ===
음독은음독(온요미)은, 한자를 원 [[중국어]]에서 기원한 읽는 법에 따라 읽는 것을 말한다. 일본어의 한자 음독은 [[오음]](呉音),예: [[한음]](漢音{{ruby|流星|リュウセイ}}), [[당음]](唐音) 등이 있으며, 이에 따르지 않는 관용적인 읽는 법도 존재한다.
일본어의 한자 음독은 [[오음]](呉音), [[한음]](漢音), [[당음]](唐音) 등이 있으며, 이에 따르지 않는 관용적인 읽는 법도 존재한다.
[[오음]]은 5~6세기 경에 전해진 한자음으로, 통설에 의하면 중국의 [[육조시대]] 남부의 오(呉) 지역에서 또는 [[한반도]]를 거쳐 일본에 전해진 음이라고 하나, 이를 실증할 증거는 없고, 실제로는 불교 경전 등에서의 한음(漢音) 이전에 전해진 전통적인 읽는 법들을 통틀어 '''오음'''이라 불리기도 한다.
[[한음]]은 [[나라 시대]]에서 [[헤이안 시대]]에 걸쳐 당시 일본 지역에서 당나라로 파견된 [[견당사]](遣唐使)를 갔다온 유학 승려가, 당의 수도인 [[장안]]에서 배워온 한자의 발음을 들여온 것이라 한다.
=== 음독과 훈독의 혼용===
일본어의 한자 표기에는 [[음독]]과 [[훈독]]이 한 단어 안에서 혼용되는 경우도 존재한다. 음독 + 훈독 순서로 읽는 경우를 [[주바코요미]]({{lang|ja|重箱読み}}, 重 ジュウ(음) + 箱 ばこ(훈)), 훈독 + 음독 순서로 읽는 경우를 [[유토요미]]({{lang|ja|湯桶読み}}, 湯 ゆ(뜻) + 桶 トウ(음))이라 부른다.
한편, 같은 한자 표기라 하더라도, 음독으로 읽느냐 훈독으로 읽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仮名이라고 썼을 때, 가명이라는 뜻이 되기도 하고(カメイ), [[히라가나]]와 [[가타카나]]를 총칭하는 가나(カナ)가 되기도 한다.
 
=== 오쿠리가나 ===
일본어의 한자 표기는, 명사적 개념을 뜻하는 단어의 한자 표기에만 국한하지 않고, [[동사]], [[형용사]] 등의 [[용언]] 표기에도표기 등에도 적용된다. 구체적으로는 동사 및 형용사의 뜻을 의미하는 한자가 표기되고, 그 뒤에 용언의 활용 형태가 [[히라가나]]로 뒤이어 표기되는 형태를 띄는데(예: 학교에 안간다 -> {{lang|ja|学校へ行かない}}에서 {{lang|ja|''行かない''}}), 이때에 뒤에 붙는 가나 문자 부분을 [[오쿠리가나]]라고 한다.
* 예: {{ruby|流|なが}}れ{{ruby|星|ぼし}} (유성, 별똥별) 에서 {{lang|ja|流''れ''}})
* 예: 학교에 안간다 -> {{lang|ja|学校へ行かない}}에서 {{lang|ja|行''かない''}})
 
== 일본식 한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