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2012년]] [[10월]]의 국정감사에서도 예비군 훈련 참가자에게 지급하는 경비가 실제 사용 액수에 비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ref name="yeobi">[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234550&section=sc2 예비군 훈련 참가자 지원 경비 '쥐꼬리']</ref> 턱없이 부족한 예비군 여비에 대한 문제는 오랫동안 지적되어 오다가 [[2012년]]의 [[국회]] [[국정감사]]에 처음 지적되었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형태]] 의원(무소속 포항 남·울릉)은 [[10월 22일]] [[대한민국 국방부|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예비군 훈련 참여를 위해 본인이 훈련 경비를 부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스라엘의 경우 사회봉급 수준으로 보상비를 지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예비군 참가자가 평균 1만2870원의 교통비를 쓰지만 지원액은 4000원으로 이는 실제 소요되는 [[교통비]]의 30% 수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ref name="yeobi"/> 또한 김형태 의원은 예비군에 비해 추가 훈련을 실시하는 특전예비군에 대한 보상도 미흡하다고 말했다. 특전예비군은 1박2일의 입영훈련과 향방작전훈련을 실시하는 등 일반예비군에 비해 훈련강도가 높으나 보상은 동일해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ref name="yeobi"/>
 
김형태 의원은 “예비군 훈련 참가자에게 지급하는 보상비가 유가인상과 관련 교통비 등 실비가 비현실적이다”라며 “최소 1일 노임 단가 수준의 보상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예비군훈련 참가자 보상비의 현실화가 필요하다. 훈련 참석을 위해 소요되는 경비 정도는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f name="yeobi"/>

편집

1,336,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