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오케이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셀레우코스 왕조의 시리아 왕 셀레우코스 1세 니카토르는 아버지 안티오코스를 기리고자 16개의 도시를 세웠는데, 안티오케이아도 그 가운데 하나로써 [[이소스 전투]]에서 승리한 뒤인 [[기원전 300년]]에 도시의 토대를 닦았다. 안티오케이아는 셀레우코스 왕조의 수도로써 헬레니즘 세계 최고의 번영을 구가했던 도시였다.
 
셀레우코스 왕조가 로마에 멸망당한 뒤에도 안티오케이아는 [[근동]]에서 [[알렉산드리아]] 버금가는 제국 제3의 도시로써 번영을 누렸다. [[초기 기독교]] 시대 [[사도 바울]]의 이방인에 대한 포교 거점이 된 도시로, [[그리스 문화]]의 영향을 받으며 성장한 땅이었다. 《[[사도행전]]》에는 그리스도인(크리스천)이라는 이름이 이 거리에서 처음 사용되었다고 하며<ref>《사도행전》 11장 26절</ref>(《마태복음마태복음서》에는 서시리아에서 성립되었다는 설도 싣고 있다) 훗날 로마가 크리스트교를기독교를 공인하고 나아가 국교로 삼은 뒤, 안티오키아는 [[로마]], [[알렉산드리아]], [[예루살렘]], [[콘스탄티노플]](현재의 [[이스탄불]])과 함께 크리스트교 5대 교구의 지위를 얻고 총주교좌가 설치되어, 시리아 지역의 정치, 경제, 종교, 문화의 중심지로써 번영을 이어갔다. 초기 기독교의 교부 가운데 한 명으로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가 되는 [[요한네스 크리소스토무스]] 또한 이곳에서 태어났다. 현재에도 [[동방 정교회]]에서는 [[안티오키아 그리스 정교회]]와 [[안티오키아 총대주교]]의 이름을 유지하는 교회가 여럿 있는데, 실제 활동은 시리아의 [[다마스쿠스]]나 다른 도시로 옮겨간 상태다.
 
그러나 [[526년]] 5월 29일에 일어난 대지진으로 25만에서 30만이 넘는 도시 주민들이 희생되었다. 재건된 뒤로도 예전의 위용은 떨치지 못했고, [[사산 왕조 페르시아]]의 거듭된 공격으로 안티오키아는 차츰 쇠퇴하기 시작하였다. 7세기 동로마 제국이 [[이슬람 제국]]에 패배하고 시리아를 잃은 뒤에는 안티오키아 주변에서 두 제국의 공격이 이어지며 안티오키아의 쇠퇴는 가속화되었고, 안티오키아는 북시리아의 지방 도시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