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국제 축구 연맹 부패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 개요 ==
미국 법무부는 5월 27일 국제 축구 연맹 소속 고위간부 14명을 조직적 부정 혐의로 기소하였고, 그 중 7명이 스위스 당국에 의해 체포되었다. 기소된 14명의 응답자 중 몇몇은 이전부터 의혹이 있었던 인물이다. FIFA 월드컵 북아메리카 및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 뿐만 아니라 [[CONCACAF 골드컵]], [[코파 아메리카]] 등 9개 대회를 둘러싼 방송권의 수주·[[2022년 FIFA 월드컵]] 유치 활동을 둘러싼 자금 공작 활동, 2011년에 열린 FIFA 회장 선거를 둘러싼 자금 공작 활동 등이다. 미국 사법 당국이 밝힌 바에 따르면 기소 사유는 47건에 달한다.
 
== 사건 전개 ==
=== 2015년 이전 ===
FIFA에 비리가 드러난 계기는 [[2010년]] [[영국]]의 신문인 《선데이 타임스》의 기자가 [[미국]]의 [[FIFA 월드컵]] 유치를 목표로 로비 활동을 전개했던 [[나이지리아]] 출신의 FIFA 이사가 미국에 투표하는 조건으로 많은 금액의 뇌물 지급을 요구하는 모습을 비디오에 녹화하면서 지면에 게재된 사건이다.
 
[[2011년]]에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미국 세무 당국에서 근무하고 있던 담당자 2명이 과거 FIFA 이사, [[북중미카리브 축구 연맹]](CONCACAF) 사무총장을 역임했던 척 블레이저(Chuck Blazer)를 만났다. 블레이저는 FIFA가 10년 이상 동안 탈세를 했다고 지적하면서 미국 당국의 수사 공조에 동의했다.
 
미국 수사 당국은 [[2012년 하계 올림픽|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기간 동안에 소형 마이크를 이용해서 FIFA 간부들의 대화를 녹음하는 한편 FIFA의 전화, 이메일 기록을 확인했다. 미국 수사 당국은 이들 수사 정보를 토대로 [[2018년 FIFA 월드컵]], [[2022년 FIFA 월드컵]] 유치 과정에서 뇌물을 주고받은 증거를 입수했다.
 
== 외부 링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