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홀: 두 판 사이의 차이

17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성장)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1980년대 중반, 캐리브해 최초로 MIDI를 사용한 프랑스 캐리브인 그룹 캐사브(Kassav)는 전자 음악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킹스 재미(Kings Jammy)가 프로듀싱한 웨인 스미스(Wayne smith)의 1985년 히트곡 '(Under mi)Sleng Teng'의 전자음은 댄스홀 레게음악계의 충격을 안겨주었다. Casio MT-40 키보드로 만들어진 이 전자리듬을 많은 제작자들이 댄스홀 최초의 전자리듬이라고 칭한다. 그러나 이것은 완전히 사실은 아닌게, 1984년 프린스 재즈보(Prince Jazzbo)가 프로듀싱한 호레이슨 퍼거슨의 'Sensi Addict'와 같은 선례가 있기 때문이다. 'Sleng Teng'의 리듬은 이후 200여 곡이 넘는 음악에 사용되었다. 디제이가 선도하고 크게 신시사이저화 된 댄스홀 레게는 기존의 자메이칸 음악 산업과 분리되었다.
 
덥 포이엇(Dub Poet) 마타바루카(Matabaruka)는 '1970년대의 레게가 붉은색과 녹색, 황금색이었다면, 이후 10년의 레게는 금목걸이었다'라고 말하였다. 이는 레게가댄스홀이 기존의 문화적 뿌리에서 너무 벗어나버려서 순수주의자 사이에서 레게의 확장을 어디까지 봐야하나하는 논쟁이 아주 많았다는 것을 뜻한다알 수있는 말이다. 그러나 이러한 뿌리에서 벗어나려는 경향은 이후 세계적인 레게스타가 되는 버카니어(Buccaneer), 케이플턴(Capleton), 샤바 랭크스(Shabba Ranks)과 같은 신인들에게도 꾸준히 나타나게 된다. 새로운 프로듀서 또한 명성을 얻게 되는데 필립 '패티스' 버렐(Philip "Fatis" Burrell), 데이비드 '루드보이' 켈리(David "Rude boy" Kelly), 조지 팽(George Phang), 휴 '레드맨' 제임스(Hugh "Redman" James), 도노반 저메인(Donovan Germain), 바비 디지털(Bobby Digital), 스틸리 앤 클리비(Steely & Clevie)라 불렸던 와이클리프 '스틸리' 존슨(Wycliffe "Steely" Johnson)과 클리블랜드 '클리비' 브라운(Cleveland "Clevie" Brown)는 슬라이 앤 라비(Sly& Robbie)의 지위를 넘볼 지경 이었다. 디제이들은 격렬한 것에 더욱 관심을 보였데 그 중 비니 맨(Beenie Man), 바운티 킬러(Bounty Killer), 매드 코브라(Mad Cobra), 닌자맨(Ninjaman), 부주 밴튼(Buju Banton), 수퍼 캣(Super Cat)은 꽤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 강한 디제이 사운드의 구성요소인 "스윗 싱(Sweet Sing)"은 [[루츠 레게]]와 [[리듬 앤 블루스]]에서 나왔는데 팔세토와 여성적인 억양이 특징이다.
 
== 댄스홀 팝 ==

편집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