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Stereospondyli를 전추류(全椎類)로 번역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Stereospondyli를 전추류(全椎類)로 번역)
태그: 2017 원본 편집
19세기 말에 오늘날 분추류로 간주되는 동물들 대부분이 미치아목으로 분류되었다. 미국 고생물학자 [[어민 카울스 케이스]]는 미치아목을 "진미치류"라고 불렀다.<ref name=CEC98>{{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Case |first=E.C. |year=1898 |title=Studies for Students: The Development and Geological Relations of the Vertebrates |journal=The Journal of Geology |volume=6 |issue=5 |pages=500–523 |doi=10.1086/608153 |bibcode=1898JG......6..500C}}</ref> 견두류와 미치류라는 이름 둘 모두 이들이 속한 목을 가리키는 이름으로 쓰였다. 미치아목의 세룡류와 브란키오사우리아는 모두 분추류를 포함하는데 이들은 미치류와는 구분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미치류에는 라키토미, 라비린토돈티, 그리고 [[엠볼로레미]]가 포함된다. 라키토미는 아르케고사우루스와 에리옵스 등이 속하는데, 척추가 여러 조각으로 나뉘어 있고 인터센트룸이 상대적으로 크고 플루로센트룸이 작다. 라비린토돈티는 마스토돈사우루스, 트레마토사우루스, 그리고 미크로폴리스 등이 속하며 플로루센트룸이 없고 인터센트룸이 척추의 본체를 이룬다. 엠볼레리미는 인터센트룸과 플루로센트룸이 비슷한 크기다. 엠볼로메리류는 현재 [[파충형류]]로 분류되며 분추류와는 연관관계가 멀다.
 
1888 년에 폰 지텔이 견두류를 공추류, 분추류, 그리고 [[고추류전추류]](Stereospondyli)로 분류했다. 세룡류를 공추류 안에 위치했는데 공추류는 그의 정의에 의하면 단순하고 실패(spool) 모양의 척추뼈 중심체를 가지고 있는 그룹이었다. 분추류의 척추뼈는 중심체가 인터센트룸과 플루로센트룸으로 나누어 있다. 모든 고추류의전추류의 종들은 중심체의 앞쪽면과 뒤쪽면이 모두 움푹 들어가 있는 형태로, 중심체는 인터센트룸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코프는 폰 지텔의 분류에 반대했는데, 공추류와 고추류의전추류의 척추뼈는 모두 단순한 실패 모양을 하고 있어 구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코프는 계속해서 가노케팔라와 미치류 (혹은 라키토미) 라는 분류명을 사용해 후두골 관절융기가 있는 종류와 없는 종류를 구분했다.<ref name=CED88>{{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Cope |first=E.D. |year=1888 |title=Handbuch der Palæontologie of Zittel |journal=The American Naturalist |volume=22 |issue=263 |pages=1018–1019}}</ref>
 
19세기에서 20세기로 넘어갈 무렵 분추류는 널리 쓰이는 분류명이 되었다.<ref name=RAS47>{{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Romer |first=A.S. |year=1947 |title=Review of the Labyrinthodontia |url=http://ia700303.us.archive.org/4/items/bulletinofmuseum99harv/bulletinofmuseum99harv.pdf |journal=Bulletin of the Museum of Comparative Zoology |volume=99 |issue=1 |pages=1–368}}</ref> 고생물학자들은 엠볼로메리와 라키토미를 분추류에 포함시켰다. 코프의 가노케팔라와 미치류는 사용되지 않게 되었다. 1919 년에 영국의 고생물학재 [[D.M.S. 왓슨]]이 이들 거대한 양서류의 진화사가 척추뼈의 변화과정에서 보인다고 주장했다. 석탄기의 엠볼로메리 형태가 페름기에 점점 여러 부분으로 나뉜 형태로 변해가다가 트라이아스기에는 완전히 견고한 형태의 척추뼈를 가진 고추류의전추류의 형태가 되었다. 더 중요하게는 완슨이 이들 그룹을 지칭하기 위해 미치류라는 용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ref name=WDMS19>{{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Watson |first=D.M.S. |year=1919 |title=The Structure, Evolution and Origin of the Amphibia. The "Orders" Rachitomi and Stereospondyli |journal=[[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volume=209 |pages=1–73 |doi=10.1098/rstb.1920.0001}}</ref> 그 이후 수십년 간 분추류라는 명칭은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스웨덴 고생물학자 군나르 새비-소더버그가 이 그룹에서 엠볼로메리를 빼내고 라키토미와 고추류만을전추류만을 남겨 놓았다. 그의 미치류 분류는 척추뼈보다는 두개골의 특징들에 더 많이 의존하고 있다.
 
20세기 후반, 미국 고생물학자인 [[알프레드 로머]]는 분추류(Temnospondyli)라는 이름을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다. 새비-소더버그는 미치류를 엠볼로메리는 제외하고 라키토미와 고추류만을전추류만을 가리키는 좁은 의미 (sensu stricto) 로 국한시켜 사용했다. 로머는 이 분류에 동의했으나 넓은 의미에서의 (sensu lato) 미치류와 혼동을 피하기 위해 분추류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의 분추류 분류와는 다르게 로머는 여기에 원시적인 이크티오스테갈리아를 포함시켰다.<ref name=RAS47/>
 
== 진화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