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02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한경오 문서를 만들 시점이 됐다는 판단)
태그: 2017 원본 편집 새 문서에 분류 없음
 
'''한경오'''는 [[대한민국]]의 종합일간지 [[한겨레신문]], [[경향신문]]과 인터넷 신문 [[오마이뉴스]]의 앞머리 글자를 딴 줄임말이다. 세 매체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진보 언론으로, 대표적인 보수언론인 [[조중동]]과 대비된다.
 
== 역사기원 ==
[[조중동]]이란 표현의 기원이 2000년대 초 진보 지식인이었던 것과 달리 한경오의 기원은 불명확하다. 세 언론이 '한경오' 하나로 묶였던 현상은 [[2008년 대한민국의 촛불 시위]] 언저리에 발견할 수 있다. 2008년 6월 [[시사저널]]은 촛불집회를 계기로 조중동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반면 한경오에 대한 지지가 오르고 있다고 분석했다.<ref>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23412</ref>
 
[[박근혜 정부]] 기간 동안 '한경오'는 뉴데일리, 미디어펜 등 보수 인터넷 매체나 [[미디어스]] 등 언론 비평지 등에서만 간간히 살펴볼 수 있는 표현이었다. <ref>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ie=utf8&where=news&query=%ED%95%9C%EA%B2%BD%EC%98%A4&sm=tab_pge&sort=2&photo=0&field=0&reporter_article=&pd=3&ds=2012.04.04&de=2016.11.26&docid=&nso=so:da,p:from20120404to20161126,a:all&mynews=0&start=1&refresh_start=0</ref>
 
한경오란 표현이 널리 쓰이기 시작한 시점은 2016년 11월부터 시작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다. 2017년 3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를 파면한 이후 본격적으로 대선 레이스가 시작됐고, 같은 해 5월 [[문재인]]이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선거|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새 대통령에 당선된다. 19대 대선을 전후로 '한경오'는 보수 세력이 진보 언론을 비판하기 위한 표현이라기 보다는, 문재인을 지지한 진보 세력이 진보 언론을 비판하는 표현으로 많이 쓰이게 됐다.
 
특히 박근혜 탄핵 이후 여론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었던 문재인 지지자들과 한경오가 갈라서는 몇 가지 계기가 있었다. 한경오의 선두주자격인 [[한겨레]]의 경우, 2017년 4월 한겨레 기자간의 폭행치사 사건과 찜질방 성추행 사건이 연이어 터져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오마이뉴스]]의 경우 영부인 [[김정숙 (1954년)|김정숙]]의 호칭 문제로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한경오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지면서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 당시 한경오의 보도 행태를 지적하는 일도 늘어났다. 특히 한겨레, 경향신문 등이 2009년 4월 작성한 '굿바이 노무현'이란 기사에 대한 재평가가 많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