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기록에 따르면 정찬헌(선수)가 연장 11회초 대타로 나와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현 선수를 상대로 초구 안타를 만들었다고 기록이 되어있는데, 변경 전엔 최충연(선수)여서 바뀌었다
(기록에 따르면 정찬헌(선수)가 연장 11회초 대타로 나와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현 선수를 상대로 초구 안타를 만들었다고 기록이 되어있는데, 변경 전엔 최충연(선수)여서 바뀌었다)
[[2016년]] [[11월]] 50대 여성 성추행사건으로 검찰조사중에 있다. 음주운전 사고 후 1년만에 또 사건이 터진것처럼 보였으나, 조사 결과 무혐의로 결론 났다
== 통산 10할타자 ==
[[2017년]] [[7월 21일]] 원정 대구 [[삼성 라이온즈|삼성]]과의 경기는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경기였다. 연장에서 [[LG 트윈스]]는 지명타자 타석에서 대타를 쓰고, 대타가 대수비로 들어감에 지명타자 자격을 박탈당하였고, 이로인해 9회말 마지막 투수였던 정찬헌이 타석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게다가 4번타자). 10회말에 그에게 기회가 왔고, 감독 [[양상문]]은 대타 없이 그를 타석에 내세웠다.(이는 이미 [[오지환]]이 역전을 만들어놓았고, 10회말에도 투수교체 없이 정찬헌으로 끝낼 계획이었기에 대타를 쓰지 않고, 그를 타석에 놓았다.) 헌데 상대타자 [[최충연이승현 (야구 선수)]]의 초구를 안타로 만들어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본의아니게 프로데뷔 첫 타점을 만들어냈고, 후속타자 [[이형종]]의 홈런에 힘입어 프로데뷔 첫 득점까지 기록했다. 그다음 [[김재율]]까지 홈런을 쳐 냈고, 계획과 다르게 [[양상문]]감독은 10회말에 [[최동환]]을 투수로 올렸다.
 
== 출신 학교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