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스 (신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에리스'''({{llang|grc|Ἒρις}})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불화의 여신이다. 로마 신화의 [[디스코르디아]]에 해당한다. [[닉스 (그리스 신화)|닉스]]의 딸이다.
 
에리스는 트로이 전쟁에 관한 이야기로 잘 알려져 있다. [[올림푸스 산]]에서 열린 [[펠레우스]]와 [[테티스]]의 결혼식에 여러 신들과 인간들이 초대받았지만 에리스는 초대받지 못했다.
 
에리스는 잔치에 ‘가장 아름다운 자에게’라고 쓰인 황금 사과를 던졌다. [[헤라]]·[[아테나]]·[[아프로디테]]가 사과가 서로 자기 것이라며 싸우자, [[제우스]]는 트로이의 왕자 [[파리스 (신화)|파리스]]에게 판단하도록 했다.
 
이때 세 명의 여신 헤라, 아테나, 아프로디테는 각자 파리스에게 자신이 생각하기에 파리스가 간절하게 원할 것 같은 조건을 내밀며 서로 자신을 택해달라고 파리스에게 간청했다. 헤라는 무소불위의 권력과 지상 최강의 왕국을 파리스에게 약속했고 아테나는 파리스에게 끝없는 지혜를 약속했으며 아프로디테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와 결혼을 파리스에게 약속했다.
이에 [[파리스 (신화)|파리스]]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것을 조건으로 [[아프로디테]]에게 사과를 주었다. 그러나 아프로디테가 파리스에게 약속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는 스파르타의 왕 메네라오스와 이미 결혼한 헬레나 였다. 파리스는 헬레나와 사랑에 빠지게 되고 그는 결국 헬레나를 납치해 가게 된다. 이로 인해 트로이 전쟁이 일어난다.
<!-- 불화, 다툼 -->
{{Authority전거 control통제}}
 
[[분류:그리스 신화의 여신]]

편집

1,947,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