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토 천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종교 =
}}
'''지토 천황'''({{ja-y|持統天皇|じとうてんのう}}, [[다이카]] 원년([[645년]]) ~ [[다이호]] 2년 [[음력 12월 22일]]([[703년]] [[1월 13일]]))은, [[일본]]의 제41대 [[일본 천황|천황]]이자, 실제로 그 치세를 수행했던 여제이다(칭제의 형태로 정무를 살피기 시작한 것은 슈초 원년([[686년]]) 음력 9월 9일)이나, 재위는 지토 천황 4년([[690년]]) 1월 1일([[2월 14일]]) ~ 지토 천황 11년([[697년]]) 8월 1일([[8월 22일]])).
 
이름은 '''우노노사라라''' 또는 '''우노노사사라'''({{ja-y|鸕野讚良|うののさらら, うののささら}})이며, 일본식 시호는 《[[속일본기]]》 다이호 3년([[703년]]) 12월 17일의 화장(火葬)할 무렵의 '''오호야마토네코아메노히로노히메노미코토'''(大倭根子天之廣野日女尊)와 《[[일본서기]]》의 요로 4년([[720년]])의 대대의 천황에게 시호를 올리면서 함께 올려진 '''다카마노하라히로노히메노스메라미코토'''(高天原廣野姫天皇)가 있다(단 《일본서기》에서 다카마노하라가 기술되는 것은 모두의 제4의 1서뿐). ‘지토’라는 시호는 [[762년]] 경에 [[오우미노 미후네]](淡海三船)가 '계체지통(継体持統)'이라는 숙어에서 따서 올린 시호이다.
 
=== 임신의 난 ===
덴지 천황 10년([[671년]]), 오아마 황자는 정쟁을 피해 [[요시노]]에 은거했고, 히메미코도 아들 구사카베 황자를 데리고 따랐다. 《일본서기》 등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오아마 황자의 부인으로서 요시노까지 따라간 것은 그녀 한 사람뿐이었다.
 
오아마 황자는 이듬해 결기해 [[임신의 난]]을 일으켰고, 히메미코는 아들 구사카베 황자와 오아마 황자의 다른 아들로 자신의 소생이 아닌 오사카베 황자(忍壁皇子)를 데리고 남편을 따라 미노를 향해 탈출을 강행한다. 병들고 지쳐 오아마 황자와도 헤어져 [[구와나]](桑名)에 당도했는데, 《일본서기》에는 오아마 황자와 「함께 모의를 정하였다」고 하여 임신의 난에서 히메미코가 오아마 황자에게 난의 계획에 관련한 의견을 내었음이 알려져 있다.
 
==== 능묘 ====
지토 천황의 능은 지금의 [[나라 현]] [[다케치 군]](高市郡) 히나타무라(明日香村) 오사노구치(大字野口)에 있는 히노구치노 오우치노 미사사키(檜隈大内陵)이라 불리는 노구치 왕묘 고분(野口王墓古墳)이다. 이 능은 고대 천황의 능묘로서는 희귀하게 그 비정에 이설이나 오류가 없는 능이기도 하다. 남편인 덴무 천황과의 부부합장묘이기도 하다.
 
다이카 2년에 내려진 박장령에 따라 천황으로서는 최초로 화장된 지토 천황의 유골은 남편 덴무 천황의 관 가까이에 놓인 은으로 만든 뼈단지에 담겨져 있었는데, 분랴쿠 2년([[1235년]])에 능묘가 도굴당해 뼈는 아무렇게나 버려지고 은으로 만든 뼈단지는 도난당했다고 한다. 이 도굴 사건의 전말은 당시의 구게 [[후지와라노 사다이에]]의 일기 《메이게쓰기(明月記)》에 그 전말이 기록되어 있으며, "잿더미가 되었을 망정 다시 탐색해서 주워다 제자리에 갖다 놓아야 할 것을 심하도다."라며 붕어하고 5백 년이 지나 남편 덴무 천황과 헤어지고 그 유골마저 길거리에 내버려진 지토 천황의 비참한 운명을 한탄하고 있다. 도굴 당시 작성된 《아부키나이 산릉기(阿不幾乃山陵記)》에 석실의 모습이 기록되어 있다.
{{역대 일본 황후}}
{{백인일수}}
{{Authority전거 control통제}}
 
[[분류:645년 태어남]]

편집

1,786,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