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내용 및 오타 수정
{{대한제국의 국권피탈 과정}}
'''한일 병합 조약'''({{한자|韓日倂合條約}}) 또는 '''한국 병합에 관한 조약'''({{ja-y|韓国併合ニ関スル条約|かんこくへいごうにかんするじょうやく|칸코쿠헤이고니칸스루조야쿠}})은 [[1910년]] [[8월 22일]]에 조인되어 [[8월 29일]] 발효된 [[대한제국]]과 [[일본 제국]] 사이에 일방적인 위력에 의해 이루어진 합병조약(合倂條約)이다. 2009 개정 교육과정에서는교육과정부터는 병탄조약이라 수정하여 가르치고 있는만큼 병탄조약이라는 말이 정착되어야함이 바람직하다옳다. '''한일 합방 조약'''({{한자|韓日合邦条約}})이라고도 불린다.<ref>정운현, 친일파는 살아있다, 책보세 펴냄</ref> 대한제국의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제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형식적인 회의를 거쳐 조약을 통과시켰으며, 조약의 공포는 [[8월 29일]]에 이루어져 대한제국은 일본 제국의 식민지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국권피탈'''({{한자|國權被奪}}), '''경술국치'''({{한자|庚戌國恥}}) 등으로 호칭한다.
 
[[을사조약]] 이후 급격하게 기울던 [[대한제국]]은 결국 [[일본 제국]]에 강제 편입되었고, [[일제 강점기]]가 시작되었다. 한편 병탄 조약 직후 [[황현]], [[한규설]], [[이상설]] 등 일부 지식인과 관료층은 이에 극렬히 반대하여 자결하거나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한일 병탄 직후 14만 명이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ref name="shin216">신복룡, 《한국사 새로보기》 (풀빛, 2001) 216페이지</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