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8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 생애 ==
하춘화는 [[1955년]] [[6월 28일]]에28일에 [[전라남도]] [[영암군|영암]]에서 4녀 중 4녀로 출생하였으며 [[부산광역시|경상남도 부산]]에서 잠시동안 유년기를 보내다가, [[광주광역시|전라남도 광주]]로 이사하여 그곳에서 성장하였다. 어릴 적부터 워낙 노래를 잘 하기로 그 명성이 자자하여서 하춘화의 노래실력을 일찍이 알고 있던 그녀의 아버지가 하춘화를 가요계에 입문시켰다. 그리하여 하춘화는 [[1961년]] 만 6세에 8개월 동안 서울 동아예술학원 가요과를 수료한 뒤 데뷔곡《효녀 심청 되오리다》(오종하 작사/ 형석기 작곡)가 수록된 레코드를 취입하였다. 당시 그녀는 불과 만 6세의 나이로, 대한민국에서 최연소로 데뷔한 것이였고 당시 기준 세계 최연소 음반 출반 가수로 추정된다. 하춘화의 나이가 너무 어렸으므로 그녀의 아버지가 줄곧 따라다니면서 매니저 역할을 하며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도록 도왔고 데뷔한지 5년 만인 [[1966년]]에1966년에 아빠는 마도로스가 처음으로 히트하였다.
 
하춘화는 17세가 되던 [[1971년]]에 정규 1집 음반을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데뷔해 정식 가수가 되었다. 1집 음반의 타이틀곡이였던 정통 트로트《물새 한마리》(이용일 작사/ 고봉산 작곡) 가 히트하여 명성을 얻기 시작, 인기몰이를 하게 되고 성인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견주며 가요계를 이끌게 되었다. [[1972년]]에 가수 겸 작곡가였던 [[고봉산]]과 신민요《잘했군 잘했어》(원작: 이고범/ 개작: [[반야월]]/ 작곡: 고봉산)를 듀엣으로 불러 TBC 동양방송에서 여자가수상을 4년 연속으로 수상하며 불과 18세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 톱 가수로 성장했다. 그 해 자신의 고향을 소재로 만들어 아리랑의 맥을 이어나간 신민요 《영암 아리랑》(작사: 백암/ 작곡: 고봉산)도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전성기를 이루었으며 당시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선배 가수였던 [[이미자]], [[패티 김]], [[김상희]], [[문주란]]과 함께 대한민국 대표 정상급 여가수로 발돋움 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