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사랑방 (일반)/2017년 제49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토막글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의 에디터톤이라면 기존에 개최된 에디터톤에서 '일정 분량 이상으로 생성할 것, 기존 토막글을 채워도 됨' 등의 전제를 다는 것으로 이미 진행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토막글 전용 에디터톤을 열더라도 지금껏 해왔던 대로 다른 에디터톤을 진행할 때 그런 조건을 도입해나가는 과정도 병행해야 하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사용자:밥풀떼기|<span style="color:#63B8FF">밥풀</span>]][[사용자토론:밥풀떼기|<span style="color:#104E8B">떼기</span>]]"'''</span> 2017년 12월 8일 (금) 14:55 (KST)
: 네 맞습니다. 기존의 에디터톤이 토막글의 해소에 이미 도움이 되고있었죠. 저 역시 같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그랬기에 생각해낸 것이 역시 좀더 오래 되었으면 그만큼의 가산점을 주는 '오래된 토막글 우대 규칙' 이였습니다. 이 점이 없었다면 기존 에디터톤과 다를 바 없었을 겁니다. 물론 "다른 에디터톤을 진행할 때 그런 조건을 도입해나가는 과정"이라고 말씀해 주셨어요. 일반 에디터톤에 오래된 토막글 우대 규칙을 도입하면 되지 않나 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전 이 규칙이 일반 에디터톤에서 도입하면 논란이 있을거라 느꼈었거든요. 그것은 바로 '역차별' 논란 이였습니다. 그렇기에 토막글이라는 주제의 에디터톤을 따로 열자고 주장한 것 이였습니다. 토막글 이라는 타이틀을 가져오면 그러한 논란을 달랠수 있는 동시에, 오랫동안 방치된 화석 문서의 발굴과 내용 채워짐을 통한 가치 재조명에 집중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br/>그런데 밥풀떼기님의 글을 보니 꼭 따로 안열고 기존 에디터톤에서 '새로운 문서 분야'와 '토막글 분야'를 나눠 채점하거나 한다면 오래된 토막글 우대도 가능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드네요.<br/>벌써 15주년이 된 한국어 위키백과입니다. 이 기회를 통해 5년, 10년이 넘은 토막글들이 재조명 받아 채워질 수 있게 된다면 매우 의미있는 일이 될 것 같네요. 이상 '오래된 토막글 우대 규칙'을 강조해본 Exj 였습니다. 많은 관심 감사드립니다. (_ _) 꾸벅 --<small><span style="border:1px solid #000">[[사용자:Exj|<font style="color:#fafafa;background:#e3b618;">&nbsp;'''Exj'''&nbsp;</font>]][[사용자토론:Exj|<span style="color:#fff;background:#000;"><small>&nbsp;토론&nbsp;</small></span>]]</span></small> 2017년 12월 8일 (금) 20:11 (KST)
 
== 새 사용자의 적응을 돕기 위한 방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