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두 판 사이의 차이

36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정치경력==
연기자 생활을 하며 쌓은 [[현대그룹]] 일가와 [[이명박]]과의 친분으로 [[서울문화재단]]의 첫 이사장으로 선임되었으며, 그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뒤에는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선거후보 문화예술정책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을 담당하여 그의 당선을 도왔다. 2007년 대통령 선거후에는 "제 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교육문화분과위원회 상근자문위원"을 맡았다. 2008년 2월 14일 [[이명박]] 정부 첫내각의 [[문화관광부|문화부]] 장관으로 내정되었다. [[2008년]] [[3월 12일]] 한 강연에서 "나름의 철학과 이념을 가진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새 정권이 들어섰는데도 자리를 지키는 것은 지금껏 살아온 인생을 뒤집는 것"이라고 발언하였다. [[3월 17일]]에는 김정헌 한국문화예술위원장, 김윤수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실명 거론하며 "스스로 물러나는 게 순리"라고 압박을 가했다. 그러다, [[3월 20일]] 돌연 태도를 바꿔 국립민속박물관 업무보고에서 "논란의 대상이 된 많은 분께 마음 속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ref> {{뉴스 인용 |저자 = 이재준 |제목 = 총선 '빨간불'에 '盧 코드 뽑기'도 일단 멈춤 |url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781008 |출판사 = 노컷뉴스 |쪽 = |작성일자 = 2008-03-21 |확인일자 = 2008-03-21}} </ref>
* 2008년 2월 14일 [[이명박]] 정부 첫내각의 [[문화관광부|문화부]] 장관으로 내정되었다.
* [[2008년]] [[3월 12일]] 한 강연에서 "나름의 철학과 이념을 가진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새 정권이 들어섰는데도 자리를 지키는 것은 지금껏 살아온 인생을 뒤집는 것"이라고 발언하였다.
* 2008년 [[3월 17일]]에는 김정헌 한국문화예술위원장, 김윤수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실명 거론하며 "스스로 물러나는 게 순리"라고 압박을 가했다. 그러다, [[3월 20일]] 돌연 태도를 바꿔 국립민속박물관 업무보고에서 "논란의 대상이 된 많은 분께 마음 속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ref> {{뉴스 인용 |저자 = 이재준 |제목 = 총선 '빨간불'에 '盧 코드 뽑기'도 일단 멈춤 |url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781008 |출판사 = 노컷뉴스 |쪽 = |작성일자 = 2008-03-21 |확인일자 = 2008-03-21}} </ref>
[[2008년]] [[3월]] [[진중권]]은 유인촌 장관을 "양촌리 김회장 댁 둘째 아들"이라며 특유의 화법으로 비판하였다. 배우 유인촌을 긍정적으로 묘사해온 이 말은 졸지에 장관 유인촌을 비꼬는 말로 변했다. <ref>{{웹 인용 |url= http://news.khan.co.kr/section/khan_art_view.html?mode=view&artid=200803261500305&code=900315
|제목= 진중권 “악역이 필요한 때 아닌가 李정권이 나를 자꾸 불러낸다”|확인일자= 2008-03-28 |확인월일= |확인년도= |저자= |성= |이름= |저자링크= |공저자= |작성일자=2008-03-26 |형식= |작품명= |출판사= 경향신문 |쪽= |언어= |doi= |원본url= |원본일자= |인용= }} </ref>
 
==저서==
*《유인촌, 연기를 가르치다》([[2005년]]), ISBN 8984072036

편집

3,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