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0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발전 과정 ==
 
=== 전근대신문 ===
한국에서는 조선 중엽에 이미 '조보(朝報)'와 '기별지(奇別紙)'를 조정에서 필사, 혹은 인쇄하여 각 기관에 돌리는 일종의 관보(官報)가 있었고 또 이 조보를 민간인이 맡아 발행하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정치적·사회적 사정은 이 조보가 본격적인 신문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해주지 못하여 일시적인 것으로 끝나고 19세기 말 [[개화기]](開化期)에 이르러서야 근대적 신문이 등장하였다.<ref name="글로벌_2">한국 신문의 약사, 《글로벌 세계 대백과》</ref>
 
언론기관의 증가에 따라 언론인구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980년대의 언론인구는 완만한 증가추세를 보여오다가 1988년 이후에 신문 발행의 자유화와 더불어 급격히 늘어났다. 1950년대에서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의 언론인구를 개관하면 중앙 6대 일간 신문사의 조직구성원 규모는 양적으로 급속한 증가추세를 보여왔다. 중앙 6대 일간지의 임원진을 제외한 평균 종업원수는 1955년에는 139명에 불과했으나, 1967년에는 384명, 1977년에는 742명, 그리고 1987년에는 1,080명으로 늘어나 지난 30여 년 동안 약 8배의 증가를 나타내었다. 특히 1970년대와 1980년대 사이에는 본지 편집부문 종사자는 거의 늘어나지 않은데 비해, 업무부문 종사자는 거의 두배로 증가했다. 1980년대의 통계에서는 통폐합이 있기 전인 1980년에는 신문 통신 방송사 64개에 종사하던 언론인이 1만 8,703명이었는데 통폐합 이후 언론기관 중 15개의 폐간으로 종사자는 1,900여명이 감원되어 1만 6,786명으로 줄어들었다. 그 후 완만한 증가로 1987년에는 2만명이 약간 넘는 수준에 이르렀다.그러나 1988년에는 2,143명이 늘어났고 1989년에는 6,610명이 증가하여 전체 인구는 3만명에 육박했다.<ref name="글로벌_1"/>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신문 ==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