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검찰 수사과정에 대한 일부 문제 제기가 있었다. 무죄추정의 원칙과 피의사실 공표 금지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채 언론을 통해서 공공연히 흘러나오고 시시각각 브리핑 되었다. 권양숙이 선물로 받은 고가의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가 이어지면서 노무현을 '공공의 적'으로 몰았다. 훗날 당시 중수부장이었던 이인규는 권양숙이 시계를 받고 버린 건 사실이지만, 논두렁에 버렸다는 자극적인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었으며 국정원의 여론 공작이었다고 폭로했다.<ref>경향신문 2015.02.25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2250600065&code=940301 (단독)원세훈 때 ‘노무현 죽이기’… "국정원 행태, 빨대(익명 취재원) 아닌 공작 수준"]</ref>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무현의 뇌물 수수 의혹은 수사가 진행될 수록 커져만 갔다. 아내가 뇌물을 받았다는 노무현의 주장과는 달리, 박연차는 검찰 조사에서 노무현이 직접 전화를 걸어 자녀들의 집 장만을 위한 100만 달러를 요구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였고,<ref name="leeinkyuchosun">{{뉴스 인용 |title="아이들 집이라도 사줘야한다며 盧 전 대통령 부부가 돈 요구" |ur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17/2011061700251.html |work=조선일보 |date=2011년 6월 17일}}</ref><ref name="directcall">{{뉴스 인용 |title=“盧 ‘100만 달러 보내라’ 직접 전화” |url=http://news.donga.com/3/all/20090411/8718963/1#csidx9d3692bb8b6f274811aebb76910472a |work=동아일보 |date=2009년 4월 11일}}</ref><ref name="yonhapbribery">{{뉴스 인용 |title="盧, 박연차에 전화 걸어 100만弗 요구" |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09/04/11/0200000000AKR20090411036600004.HTML |work=연합뉴스 |date=2009년 4월 11일}}</ref> [[정상문]]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요청을 받고 차명계좌에서 노무현의 아들 노건호와 조카사위 연철호가 동업하는 기업에 500만 달러를 송금한 사실도 밝혀졌다.<ref name="leeinkyuchosun"/> 이같은 뇌물 수수 직접 개입 의혹이 수면으로 부상하면서 궁지에 몰리게 되자,<ref>{{뉴스 인용 |title=[박연차 게이트] 盧 궁지로 몬 뉴욕 아파트 |url=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514004007#csidxa6d72417cba175bb7f132561a0e2bec |work=서울신문 |date=2009년 5월 14일}}</ref><ref>{{뉴스 인용 |title=달러 용처 말바꾸기…노 전대통령쪽 궁지 |url=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54745.html |work=한겨레 |date=2009년 5월 13일}}</ref> 노무현은 2009년 5월 23일 자택 뒷산인 [[봉화산 (김해시)|봉화산]] 부엉이 바위에서 투신자살로투신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노무현이 사망하면서 [[대한민국 법무부|법무부]]는 노무현의 뇌물 수수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시켰다.<ref>{{뉴스 인용 |title=[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법무부, 검찰수사 중단 지시 |url=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9052329077 |work=한국경제 |date=2009년 5월 23일}}</ref> 수사가 중단된 후에도 우병우는 박연차의 진술 외에도 노무현의 뇌물 수수를 입증하는 증거는 많다고 강조하였다.<ref name="rohinvestigation">{{뉴스 인용 |title=[Magazine D/Topic]우병우의 길, 최재경의 길, 윤석열의 길 |url=http://news.donga.com/3/all/20161109/81245919/1 |work=동아일보 |date=2016년 11월 9일}}</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