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악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잔글
날짜인용오류 수정
잔글 (잔글 수정)
잔글 (날짜인용오류 수정)
정창현 국민대 겸임교수는 정치적인 해석으로 모란봉악단의 결성은 김정일시대의 '음악정치'를 김정은시대에 계승 발전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하였다.<ref>[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484 대중음악계의 새로운 아이콘 모란봉악단 앞세운 '열린 음악정치'] - 정창현의 '김정은시대 북한읽기'</ref> 다시 말해 김정일시대의 음악정치가 이른바 조선식 전자음악을 연주한다는 [[왕재산경음악단]](1983년 창단, 그후 왕재산예술단으로 변경)과 [[보천보전자악단]](1985년 창단) 그리고 조선식 팝스오케스트라인 [[은하수관현악단]](2009년 창단)으로 대표된다면 김정은시대의 음악정치는 2012년 모란봉악단으로 그 화려한 시작을 보여준다고 말할 수 있다.
 
북한에서는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 시기를 음악정치의 시원으로 보는데<ref name="lsa_mbb" /> 김일성이 "항일혁명투쟁의 불길 속에서 혁명음악의 전통을 이룩하여 주체음악예술의 일대 개화기가 마련되었다"는 것이다.<ref name="lsa_mbb">{{저널 인용|author1=이선애|author2=|title=김정은 시기 모란봉악단의 공연활동에 관한 연구|yeardate=2014.-12|publisher=인제대학교 대학원}}</ref> 또한 '음악정치'란 말은 2000년 2월 7일 평양에서 열린 [[인민무력성]] 집회에서 처음 등장하였는데 이 집회에서 총정치국장인 [[조명록]]을 비롯한 인민군 고위 장성들은 토론에서 "지금 그 어느 시대에도 있어보지 못한 우리 식의 특이한 음악정치가 펼쳐지고 있다"라고 주장하였다.<ref>[http://office.kbs.co.kr/tongil1/archives/4153 음악정치] - KBS 북한백과</ref> 즉, 음악정치는 [[김정일]]이 음악을 사상이나 총대처럼 중시하고 음악을 통해 전체 주민들을 하나로 묶어 그 위력으로 혁명의 승리를 이룩해왔다는 것이다. 바꾸어 말한다면, 독재는 자신의 체제를 유지하고 공고하게 만들기 위해 통제와 폭력은 물론 대중의 취향을 동일화하는 전략도 취하는데 음악이 독재자와 만나는 지점이 바로 여기이며, 음악을 통해 독재자는 대중의 생각과 행동을 획일화하는 한편 집단적 정체성에 강한 에너지와 열정을 부여한다는 것이다.<ref name="m_song">{{서적 인용|author1=민은기|author2=|title=독재자의 노래|yeardate=2012|publisher=한울|isbn=978-89-4604-622-1}}</ref> 또한 그들은 음악가들에게 독재 체제가 지향하는 이데올로기를 대변하는 작품들을 만들도록 요구하며, 이렇게 만들어진 작품들을 통해 대중의 가치와 의식을 조종한다고 민은기 서울음대교수는 그의 저서 '독재자의 노래'에서 설파하였다.
 
=== 파격적인 첫 시범공연 ===
강원도 원산농업대학 입구의 느티나무 옆에는 '청년대장 김정은 동지께서 보아주신 느티나무'라는 비석이 세워져 있고<ref>[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4500&num=91564 김정은 우상화 가속…현지방문 표식비 세워] - 데일리NK</ref> 또한 2016년 9월의 원산 에어쇼에서 공개된 북한공군 여자 조종사들의 미그21 전투기에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 보아주신 비행기'라는 붉은 명판이 붙어 있었다.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는 이렇듯 상상을 초월하고 있는데 김정은은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직접 관람한 횟수만도 수십 차례 이상이었다. 단장 [[현송월]]의 2014년 5월 노동신문 기고에 의한다면 김정은은 모란봉악단 사업을 지도하기 위하여 깊은 밤, 이른 새벽과 명절날, 일요일에 나온 적이 더 많았다고 한다. 심지어는 자정이 깊은 밤에 나온 김정은을 새벽녘에 바래다준 적이 있었다고도 한다. 최고 영도자가 이렇게 세심한 지도와 많은 관심을 보여 주었다는 사실은 악단이 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최고의 위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노동신문은 2014년 5월 19일 사설에서 모란봉악단이 "우리 당의 친솔악단, 국보적인 예술단체"라고 주장하였으며, 2015년 5월 14일 1면의 '모란봉악단의 진군나팔소리'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모란봉악단의 음악에 바로 당의 목소리, 시대와 혁명의 요구가 담겨져있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이 어떤 정신과 투쟁기풍, 창조방식으로 최후승리를 위한 총공격전을 다그쳐야 하는가를 가르쳐주는 투쟁과 생활의 교과서와도 같다"라고 강조하였다. 이것은 그동안 악단을 문화예술분야의 모범대상으로 부각시켜왔던 것에서 한층 더 나아가 '혁명 과업'의 최전선에서 군대와 인민을 이끄는 존재로 그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또한, 신문은 같은 제목의 기사에서 모란봉악단의 노래들은 몇천만 톤의 식량에도 비할 수 없는 거대한 힘이 있다고 주장하였다. 강동완 동아대교수는 그의 저서 '모란봉악단, 김정은을 말하다'에서 음악은 때로 수천, 수만의 총포를 대신했고 수백, 수천만 톤의 식량을 대신했다는 김정일의 음악정치를 계승하여,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김정은식 음악정치가 모란봉악단을 통해 구현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다.<ref name="kdw_mbb">{{서적 인용|author1=강동완|author2=|title=모란봉악단 김정은을 말하다|yeardate=2014|publisher=도서출판 선인|isbn=978-89-5933-744-6}}</ref>
 
== 악단의 음악적 스펙트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