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주 상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ef> 16세 때 지방의 귀족인 뒤드방 남작과 결혼하였으나 행복한 결혼 생활은 오래 가지 못하고, [[1831년]] 두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와 파리로 옮겼다. [[1832년]] 친구의 권유로 신문소설 《[[앵디아나]]》를 써서 일약 유명해지면서부터 남장 차림의 여인으로 문인들 사이에 끼어 문필활동을 계속하였다. 그의 자유 분방한 생활은 남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특히 시인 [[뮈세]]와 음악가 [[프레데리크 쇼팽|쇼팽]]과의 모성적인 연애사건은 너무나도 유명하다.
 
상드는 이처럼 72년의 생애 동안 우정과 사랑을 나눈 사람들이 2000명이2,000명이 넘는 신비와 전설의 여인이었으며 정열의 화신이었고 ‘사랑의 여신’이었다.<ref name="지만지"/> 그의 일생은 모성애와 우애와 연애로 일관된 자유 분방한 생애로서 그야말로 [[낭만파]]의 대표적 작가다운 모습을 보여 주여주고 있으며, 선각적인 [[여성해방운동]]의 투사로서도 재평가되고 있다.
 
== 문학 활동 ==
그는 [[뮈세]]와 [[쇼팽]] 등의 예술을 사랑하였으며, [[프랑스 2월 혁명|2월 혁명]] 때에는 크게 활약하였다. 그의 문학 활동은 크게 4기로 나누는데, 자서전적인 작품을 쓴 제1기에는 <앵디아나>, <발렌티>, <렐리아> 등이 있으며, 인도주의와 사회주의적인 작품을 쓴 제2기에는 <프랑스 여행의 길동무>, <안지보의 방앗간지기> 등이 있다. 제3기는 전원 소설인 <마의 늪>, <사랑의 요정> 등이 있고, 제4기는 동화와 희곡을 쓴 안정된 말년의 시대로서 <빌르메르 후작>과 그의 최고 걸작인 <내 생활의 역사>가 있다. 그의 작품에는 인도적인 이상주의와 자연에 대한 깊은 사랑이 넘쳐 있으며, 스탈 부인과 함께 유럽 여성 문학의 창시자이다.<ref>{{글로벌세계대백과사전2}}</ref>
 
== 기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