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사진 추가
'''고종 양위 사건'''(高宗讓位事件)은 [[1907년]] [[7월 20일]]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헤이그 밀사 사건]]의 책임을 추궁하는 [[일본 제국|일본]]의 강압에 못이겨 제위를 [[대한제국 순종|순종]]에게 위임했다가 바로 양위한 사건이다.
[[파일:대한매일신보 1907년 7월 19일 호외.jpg|섬네일|300x300픽셀|[[대한제국 고종]]이 [[대한제국 순종]]에게 양위(讓位)함을 호외로 보도한 [[대한매일신보]]]]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만국 평화 회의|헤이그 회의]]에 [[이상설]]과 [[이준 (1859년)|이준]] 등을 보내 밀서를 전달하려 한 사실을 접한 [[일본 제국|일본]]이 [[이토 히로부미]]에게 책임을 추궁했고 , [[이토 히로부미]]는 [[대한제국 고종|고종]]에게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당시 내각 총리대신 [[이완용]]은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책임지고 퇴진하는 것으로 사태를 종결하려 했으나,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편집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