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부통령"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웹사이트 =
}}
'''대한민국의 부통령'''(大韓民國의 副統領)은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1공화국|제1공화국]] [[대한민국 헌법|헌법]]에 규정된 [[대한민국의 대통령|대통령]] 다음의 직책으로, 대통령이 사고로 인하여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에는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하는 권한을 가졌다.
 
[[1952년]] [[대한민국 헌법 제2호|제1차 개정 헌법]] 이후 제1공화국 헌법에서는 부통령을 [[참의원 (대한민국)|참의원]]의 의장으로 규정하였으나, 제1공화국에서는 참의원 선거가 실시되지 않아 참의원이 구성되지 않았다. [[대한민국 헌법 제3호|제2차 개정 헌법]](1954.11.29.~1960.6.14.)에서는 대통령이 궐위되면 부통령이 대통령이 되고, 남은 임기를 재임하도록 규정하였다.
 
== 부통령의 권한 ==
[[대한민국 제1공화국]]의 부통령은 [[대한민국 헌법위원회|헌법위원회]]의 위원장과 [[대한민국 탄핵재판소|탄핵재판소]]의 재판장(대통령과[[대한민국의 대통령|대통령]]과 부통령 탄핵심판의 경우에는 대법원장이 재판장)을 겸하였다. [[1952년]] [[대한민국 헌법 제2호|제1차 개정 헌법]](제36조제2항) 이후에는 부통령이 [[참의원 (대한민국)|참의원]]([[상원]])의 [[의장]]도 겸하도록 규정하였으나, [[1956년]] 야당 인사인 [[장면]]이 부통령에 당선되자 당시 [[이승만 정부]]의 집권당인 [[자유당 (대한민국)|자유당]]이 [[국회법]] 개정과 참의원[[국회의원|의원]]선거법 제정 요구를 묵살하여 [[참의원 (대한민국)|참의원]] 구성을 위한 선거 자체가 실시되지 않았다.
 
또, 대한민국 제1공화국 헌법에서 부통령은 [[대한민국 국무원|국무원]]의 구성원이 아니었기 때문에 부통령직 자체는 실질적인 권한이랄 것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