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구체적 사고 요인에 뉴스 내용을 추가했습니다.
이에 추가하여 1차측에 증기와 물이 섞여 흐르게 되어 냉각수펌프가 요동을 치게되자, 운전원은 이 펌프를 정지시켰고, 가압기 방출밸브의 닫힘을 지시하는 계기는 정상적으로 닫혀있는 것으로 신호가 들어와 있어, 운전원은 냉각수가 방출되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1차계통의 압력이 급격히 떨어지면 안전주입계통이 작동되어 냉각수를 주입하게 되어 있으나, 운전원은 잘못 지시된 수위계측기로 냉각수가 충분한 것으로 판단하여 안전주입을 차단시켰다. 결국, 비정상적으로 열려있는 가압기방출밸브를 통해 냉각수는 계속 빠져나왔지만, 냉각수의 공급원은 모두 차단되는 상황이 지속되어 핵연료에서 발생되는 열을 제거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게 되면서 핵연료의 용융이 시작되었다.
 
초기에 아주 작은 실수와 운전 중의 운전지침서 위반, 그리고 설비의 결함, 운전원의 반복된 실수 등이 계속 이어지면서 핵연료가 용융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 것이었다.<ref>{{웹 인용|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3/24/0200000000AKR20110324114200071.HTML|제목=< 스리마일 원전사고 32년 >①고장과 실수 '합작품' {{!}} 연합뉴스 : 바른언론 빠른뉴스|언어=ko|확인날짜=2018-01-05}}</ref>
 
== 피해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