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진피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4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무진피화'''(戊辰被禍)는 [[1388년]]([[고려 우왕|우왕]] 14) [[무진년]] 정월 [[우왕]]의 명을 받은 [[최영]], [[이성계]] 등이 [[임견미]], [[염흥방]] 등을 숙청한 사건이다.
 
[[염흥방]] 사은사(謝恩使)전 밀직부사 [[조반 (1341년)|조반]](趙胖)을 반역모의자라고 무고하여 투옥시켰으나, 이 일은 정치적인 사건으로 비화되어 [[최영]](崔瑩)과 사전 협의를 거쳐거친 [[우왕]]은 [[조반 (1341년)|조반]](趙胖)은 석방하고 당시 전횡을 일삼던 [[임견미]](林堅味)과 [[염흥방]] 일당을 체포하여 처형하였다. [[무진년]]에 일어났다 하여 ‘'''무진피화'''’, 혹은 정월(正月)에 처벌했다 하여 ‘'''정월지주''''(正月之誅)라고도 한다.<ref name="무진피화">《한국민족문화대백과》, 조반(趙胖), 한국학중앙연구원</ref>
 
== 사건의 발단 ==
[[염흥방]]은 젊어서 학문에 뛰어나 여러 번 동지공거(同知貢擧)가 되었고 개혁을 주창하는 인물이었으나, [[이인임]]에게 항거하다 귀향을 다녀온 이후 권문세도가와 친분을 쌓아 탐욕에 찬 간신이 되어 돌아와 있었다고 한다.
조정에서 전횡을 일삼던 [[염흥방]]에겐 이광(李光)이란 종이 있었는데, 이광은 주인의 권세를 믿고 [[황해도]] [[배천군|배주]]에 있는 [[조반 (1341년)|조반]](趙胖)의 땅을 빼앗았다. 이에 조반이 [[염흥방]]에게 애걸해 다시 그 땅을 돌려받았으나, 얼마 되지 않아 이광이 또 땅을 빼앗고 조반을 능욕하였다.
 
조정에서 전횡을 일삼던 [[염흥방]]에겐 이광(李光)이란 종이 있었는데, 이광은 주인의 권세를 믿고 [[황해도]] [[배천군|배주]] 있는전 밀직부사 [[조반 (1341년)|조반]](趙胖)의 땅을 빼앗았다강탈 했다. 이에 조반이 [[염흥방]]에게 애걸해 다시 그 땅을 돌려받았으나, 얼마 되지 않아 이광이 다시 이광이 땅을 빼앗고 조반을 능욕하였다.
조반이 이광에게 찾아가 애처롭게 청하여도 이광이 더욱 방자하고 포학하자, 조반이 분함을 이기지 못하여 수십 기(騎)로 그가 사는 집을 포위하고 이광을 목벤 다음에, 그의 집을 불지르고 말을 달려 [[개성특급시|개경]]에 들어가 장차 [[염흥방]]에게 알리려 하였다.
 
조반이 이광에게 찾아가 애처롭게 청하여도 이광이 더욱 방자하고 포학하자, 조반이 분함을 이기지 못하여 수십 기(騎)로 그가 사는 집을 포위하고 이광을 목벤 다음에, 그의 집을 불지르고 말을 달려 [[개성특급시|개경]]에 들어가 장차 [[염흥방]]에게 알리려 하였다.
[[1388년]]([[고려 우왕|우왕]] 14년,무진년) 정월 초하루 [[염흥방]]은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해, [[우왕]]에게 강권하여 [[조반 (1341년)|조반]]을 수배하였다. 체포된 [[조반 (1341년)|조반]]은 순군옥에서 심문을 받았는데 “6, 7 명의 탐욕스러운 재상들이 사방에 종을 놓아 남의 노비와 토지를 빼앗고 백성들을 해치며 학대하니 이들이 큰 도적이다. 지금 이광을 벤 것은 오직 국가를 돕고 백성을 해치는 도적을 제거하려 한 것뿐인데, 어찌 반란을 꾀한다고 하느냐.” 라고 항변하였지만 [[염흥방]]은 고문을 통해 기어코 반역 사건으로 몰려 했다. 그리하여 염흥방은 오히려 [[조반 (1341년)|조반]]이 난을 일으키려한다고 허위보고를 하였다.<ref name="무진피화"/>
 
[[1388년]]([[고려 우왕|우왕]] 14년,무진년) 정월 초하루 [[염흥방]]은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해, [[우왕]]에게 강권하여 [[조반 (1341년)|조반]]을 수배하였다. 체포된 [[조반 (1341년)|조반]]은 순군옥에서 심문을 받았는데 “6, 7 명의 탐욕스러운 재상들이 사방에 종을 놓아 남의 노비와 토지를 빼앗고 백성들을 해치며 학대하니 이들이 큰 도적이다. 지금 이광을 벤 것은 오직 국가를 돕고 백성을 해치는 도적을 제거하려 한 것뿐인데, 어찌 반란을 꾀한다고 하느냐.” 라고 항변하였지만 [[염흥방]]은 고문을 통해 기어코 반역 사건으로 몰려 했다항변하였다. 그리하여 염흥방은 오히려 [[조반 (1341년)|조반]]이 난을 일으키려한다고 허위보고를 하였다.<ref name="무진피화"/>
 
[[염흥방]]은 고문을 통해 [[조반 (1341년)|조반]]을 반역모의자라고 무고하고, 조반과 그 가족들을 체포해 순군옥에 가두고 고문등의 참혹한 형을 가하며 기어코 반역 사건으로 몰려 했다. 그리하여 [[염흥방]]은 오히려 [[조반 (1341년)|조반]]이 난을 일으키려한다고 허위보고까지 하였다.<ref name="무진피화"/>
 
== 경과 ==
[[염흥방]]은고려 젊어서 학문에 뛰어나 여러 번 동지공거(同知貢擧)가 되었고 개혁을 주창하는 인물이었으나 [[이인임]]에게 항거하다 귀향을 다녀온 이후 권문세도가와 친분을 쌓아 탐욕에 찬 간신이 되어 돌아와 있었다고 한다. [[우왕]]은 전횡을 일삼는 것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하여 [[최영]]과 [[이성계]]에 명하여 병력을 동원, 왕궁을 숙위하게 하고 삼사좌사(三司左使) [[염흥방]]을 비롯하여 영삼사사 [[임견미]], 찬성사 [[도길부]](都吉敷)등의 체포령을 내렸다.
 
[[임견미]]는 “7일 만에 녹을 주는 것은 옛 제도이다. 지금 까닭 없이 폐지하니 어찌 임금된 도리인가. 옛부터 임금이 그릇된 것을 신하로서 바로 잡은 자가 있다”고 거짓으로 호도하며 무력으로 맞서려 하였다. 임견미는 사람을 보내 그의 도당들을 모이게 하려했으나 이미 갑옷 입은 기병들이 집을 둘러싸고 있었다. 임견미의 집은 남산 북쪽에 있었는데 조금 뒤에 남산을 쳐다보니 기병들이 열을 지어 포진하고 있었다. 임견미는 전의를 잃고 순순히 붙들렸는데 탄식하며 말했다. “광평군(廣平君, [[이인임]])이 나를 그르쳤도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