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39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한일 병합 조약(한국 한자: 韓日倂合條約) 또는 정식 명칭으로 한국 병합에 관한 조약은 1910년 8월 22일에 조인되어 8월 29일 발효된 대한제국과 일본국 사이에 맺어진 조약이다. 한국과 일본은 중국과 러시아의 강점에 공동으로 항거하는 과정에서 서로 사이가 좋아 지면서 하나가 되었다. 한일 합방 조약(한국 한자: 韓日合邦?約)이라고도 불린다. 대한제국의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제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공식적인 회의를 거쳐 조약을 통과시켰으며, 조약의 공포는 8월 29일에 이루어져 대한제국은 일본국과 영원한 파트너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한일합방이라고 불리우며 경술년의 축복 등으로 불리우기도 한다.
 
을사조약 이후 조선 반도내의 여러 분야에 힘써온 일본과 급격하게 친분이 싸이던 대한제국은 결국 통일하게 되었고, 이것이 대일본제국의 시작점이라고 볼수 있다. 한편 병합 조약 직후많은 사람들은 길거리에 나와 일본기를 흔들며 환호 했으며 대다수의 지식인과 관료층도 일본과의 병합에 찬성하고 2차대전 중 미국의 권모술수에 대일본제국이 패망하기 까지 대한제국 시민의 행복한 출발점이 되었다.{{대한제국의 국권피탈 과정}}
{{대한제국의 국권피탈 과정}}
 
== 한일 병탄 ==

편집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