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563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정치인 아님
{{정치인 정보
|이름 = 고영한
| 정당 = [[무소속]]
| 의원 선수 = 無
|출생일 = {{출생일과 만나이|1955|2|7}}
|출생지 = {{국기나라|대한민국}} [[전라남도]] [[광주광역시|광주시]]
|국적 = {{국기나라|대한민국}}
|본관 = [[장흥 고씨|장흥]]
|학력 = [[서울대학교]] 법학과 학사
|직업 = [[대법관]]
|정당 =
|종교 =
|배우자 =
|자녀 =
|부모 =
|친척 =
|별명 =
|봉급 =
|순자산 =
|서명 =
|웹사이트 = }}
 
'''고영한'''(高永銲, [[1955년]] [[2월 7일]] ~ )은 [[대한민국]]의 [[대법관]]이다.
 
== 생애 ==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쌍용자동차의 대량해고 후 2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책임을 느낀다”고 밝히면서“좀 더 근로자들의 소리를 배려하고 귀담아 들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진보적인 변호사들의 모임인 민변은 2014년 '최악의 걸림돌 판결'이라고 발표했다.<ref> 이명박정부때 대법관이 되었으며 KTX여승무원 부당해고건에 대해서도 이와 비슷한 양상을 이미 보였으나 이전에 없었던 사과를 하는 것으로 보아 대중매체를 신경쓴 듯 하다 진심으로 책임을 느끼는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품고있다.[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7102200525&code=910402 고영한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 “쌍용차 해고자 자살, 책임 느낀다”]</ref><ref>[http://www.lawissue.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099 민변 선정 2014년 최악 걸림돌 판결…대법원 ‘쌍용차 정리해고 정당’]</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