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모토 신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교토 부 출신을(를) 교토부 출신(으)로 분류 대체함)
=== 프로 입단 후 ===
==== 주니치 드래건스 시대 ====
입단 후 2년 간의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다른 선발 투수의 부진으로 인해 찬스를 잡아 프로 3년째인3년째 시즌에시즌을 있어맞아있어 선발로서의 두각을 나타낸다. 30세 가까운 나이에 시속 150 km/h의 가까운 속구를 던지게 되면서 높은 탈삼진률을 기록했다. 이 해 [[오사카 긴테쓰 버펄로스|긴테쓰]]로부터 이적해 온 [[오쓰카 아키노리]]로부터 피칭과 관련된 밀접한 영향을 받았다고 오카모토 본인이 말하기도 했다.
 
[[2004년]]에는 전년도에 선발 투수였지만투수였으나 체력이 부족할 정도로 5회에 들어서는 강판당하는 일이 많았지만 이 해부터 중간 계투로서 전념하게 되었다. 중간 계투의 오른팔로서 개인 최다인 63경기에 등판하여 2.03의 평균자책점, 9승 4패라는 성적을 끌어 올리기도 했고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출전 자격을 얻게 되었다. 한층 더 최우수 중간 계투 투수라는 타이틀을 획득했다. 이듬해인 [[2005년]]에는 선발 투수진의 부진도 있었지만, 전반기에서만 중간 계투로서 10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갑작스런 부상으로 후반기에 전력을 이탈했지만 그런데도 57경기에 등판하여 3.14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2006년]]에도 중간 계투로서 활약을 했지만 2단 모션으로부터의 폼 교정에 의해 고생한 적도 있었고 안정된 상태가 좀처럼 지속되지 않아 불안정한 투구가 계속 되었다. 인터리그전에서는 맹활약을 했지만 리그와의 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이 4점대로 나오는 등 신통찮은 성적을 남겼다. [[2007년]] 시즌에는 새로운 투구 폼에 친숙해져 전반기에서는 평균자책점이 제로에 가까울 정도로 경이적인 피칭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3년 만에 60경기 이상 등판해 평균자책점 2.89, 리그 3위이자 개인 최다인 38홀드를 기록, 주니치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제패, [[일본 선수권 시리즈|일본 시리즈]] 우승, [[아시아 시리즈]] 제패에 공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