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투리아 민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잔글
잔글 (→‎개요)
 
==개요==
전해 오는 바에 따르면 [[로마 왕정]] 시대에 제6대 [[세루비우스세르비우스 툴리우스]] 왕은 로마 군을 구성하는 모든 시민을 재산에 따라 6개의 계급으로 나누었다. 그리고 또한 그 계급별로 세세하게 구분하여 총 193개의 ‘켄투리아’로 나눈 것에서 기원한다고 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기원전 5세기]] 무렵에 형성된 것이 아닐까 추측되고 있다.
 
각 켄투리아 단위로 투표를 해 [[집정관]], [[법무관]] 중요한 재판, 전쟁 등 시정의 중요 사항이 토의되었다. 이처럼 군사 조직과 시정 운영이 묶여 있었기 때문에 로마 시민 형성한 공동체가 전쟁을 통한 [[호플리테스]] 공동체로서의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나의 켄투리아는 ‘백’이라는 의미에도 불구하고, 절대적으로 100명의 정원 충족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재산에 따라 나누어진 6개 계급의 구별이 우선되었고, 거기에서 각각의 켄투리아로 균등하게 배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