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45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로마 제국의 분할 ===
 
[[디오클레티아누스]]는 신행정 제도인 [[사두 체제]]를 만들었다.<ref name="B1">Bury, 1923,[http://penelope.uchicago.edu/Thayer/E/Roman/Texts/secondary/BURLAT/1*.html#1 1]}}</ref> 그는 자신과 같은 공동 황제를 두어 [[아우구스투스 (호칭)|아우구스투스]]라 칭하였다. 공동 황제는 각자 젊은 후계자인 [[카이사르 (호칭)|부제]]를 두어 규칙에 따라 양위할 수 있게 했으나 실제로는 디오클레티아누스와 [[막시밀리아누스]]가 퇴위하자 이 사두 체제는 무너졌고, 뒤를 이은 [[콘스탄티누스 1세]]는 사두 체제 대신 황제 세습 원칙을 세웠다.<ref name="BG">{{백과사전 인용|제목=Byzantine Empire|백과사전=Encyclopaedia Britannica}}<br />* Gibbon, 1906, II, {{PDFlink| [http://olldownload.libertyfund.org/Texts/Gibbon0105/DeclineAndFall/Vol02/PDFs/0214-02_Pt06_Chap14.pdf 200] |2.61&nbsp;[[Mebibyte|MiB]]}}</ref>
 
[[파일:Constantine Musei Capitolini.jpg|150px|thumb|[[콘스탄티누스 1세]].]]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수도를 옮기면서 사회와 종교 체제에 중요한 변화를 일으켰다.<ref name="G168">Gibbon, 1906, III, {{PDFlink| [http://olldownload.libertyfund.org/Texts/Gibbon0105/DeclineAndFall/Vol03/PDFs/0214-03_Pt04_Chap18.pdf 168] |2.35&nbsp;[[Mebibyte|MiB]]<!-- application/pdf, 2466746 bytes -->}}</ref> 기원후 330년 그는 옛 그리스의 [[비잔티움]]을 2번째 로마로 삼아 천도를 단행하였으며 이 도시를 자신의 이름을 따 콘스탄티노폴리스라고 개명하였다. 콘스탄티노폴리스는 동방과 서방 간 교역로에 위치한 요충지였다. 그리고 천도와 함께 콘스탄티누스는 디오클레티아누스가 도입한 행정 개혁을 다시 개선하였다.<ref name="BE">Bury, 1923, [http://penelope.uchicago.edu/Thayer/E/Roman/Texts/secondary/BURLAT/1*.html#1 1]}}<br />*Esler, 2000, p.1081.</ref> 그는 화폐(그가 도입한 [[솔리두스]] 금화는 매우 가치있고 바뀌어 달라지지 아니하고 일정한 상태를 유지하게 되는 [[통화]]였다<ref name="E1081">Esler, 2000, p.1081.</ref>)를 안정시켰고 군사 조직을 개혁하였다. 콘스탄티누스 시대에 제국은 상당한 군사력을 회복하였고 안정과 번영을 누릴 수 있었다. 또한, 이 시대에 [[기독교]]는 더는 국가에 박해받지 않았으며 황제가 관대한 특전을 베풀어서 황실의 비호를 받았다. 새로운 종교의 통일된 교리를 정하고자 [[공의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원칙을 세운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아를]]에서 교회 회의를 소집했고 [[제1차 니케아 공의회]]에서 황제가 교회의 수장이라는 주장을 반영하였다.<ref name="B163">Bury, 1923, [http://penelope.uchicago.edu/Thayer/E/Roman/Texts/secondary/BURLAT/2*.html#5 163]</ref>
 
395년 이후 로마 제국은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개혁과 원칙이 꾸준히 계승되었다. 황조 세습 원칙은 철저하게 확립되어 이 해에 [[테오도시우스 1세]] 황제가 죽자 황위는 그의 아들 [[아르카디우스]]와 [[호노리우스]]가 각각 동부와 서부를 맡았다. 테오도시우스는 제국 동서부 양 지역을 통치한 마지막 로마 황제였다.<ref name="Br">{{백과사전 인용|제목=Byzantine Empire|백과사전=Encyclopaedia Britannica}}</ref> 동부 제국은 [[다키아]], [[마케도니아 지방|마케도니아]], [[아시아]], [[폰투스]], 오리엔트, [[트라키아]], 이집트로 이루어졌다.
[[파일:September byzantinisch.jpg|thumb|left|250 px|[[9월]]의 우의적 묘사. 11세기경]]
 
로마 제국의 경제는 수백년간 지중해와 유럽에서 단계가 가장 발전되어 앞서 있었다. 특히 유럽은 중세 후기까지 로마 제국의 경제력을 따라가지 못했고 로마 제국에서는 서유럽과 달리 화폐 경제 제도가 발달하였다. 제국 행정부에서 발행한 금화 [[노미스마]]는 [[11세기]] 전반까지 높은 순도를 유지해 후세에 ‘중세의 달러’라고 불릴 정도로 여러 나라에서 화폐로 유통되었다. 특히 수도 [[콘스탄티노폴리스]]에서는 업종마다 길드를 이용한 국가에 의거한 보호와 통제가 두루 미쳤으므로, 국영 공장에서 독점으로 제조된 견직물이나 귀금속 공예품, 타국과 한 무역이 제국에 많은 부를 가져와,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세계의 부의 3분의 2가 모이는 곳’이라고 칭해질 만큼 크게 번영하였다. 오랫동안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유라시아]]와 [[북아프리카]] 거의 모든 지역을 포괄하는 무역망의 중심지였으며, [[비단길]]의 서측 관문이기도 하였다. 어떤 학자들은 7세기에 아랍인이 쳐들어오기까지 제국은 세계에서 최강한 경제력이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하나{{출처|날짜=2013-06-18}} 아랍인의 정복으로 부는 역전되어 로마 제국은 한동안 침체기를 맞았다. 콘스탄티노스 5세의 개혁(765년경)으로 제국은 부흥해 1204년까지 발전하였다. 10세기에서 12세기 말까지 로마 제국은 화려를 과시했고 여행자들은 수도의 부에 깊이 인상받았으나 경제상 재앙이었던 [[제4차 십자군]]으로 일체가 달라졌다.<ref name="M532">Magdalino ''in Laiou'' (2002), {{PDFlink|([http://www.doaks.org/EconHist/EHB20.pdf 532)|519&nbsp;[[Kibibyte|KiB]]<!-- application/pdf, 531963 bytes -->}}</ref> [[팔라이올로고스 황조]]는 경제를 회생하고자 노력하였으나 후기 로마 제국은 국내외 경제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였다. 12세기 이후로 [[이탈리아]] 여러 도시국가의 상공업 발전에 밀려나 제국 내 산업은 쇠퇴헤 해군력 제공을 담보로 이탈리아 여러 도시국가에 무역 특권 부여로 무역 이익도 잃은 제국은 쇠퇴일로에 들어섰다. 점차 제국은 교역과 가격, 귀금속 유통에 영향력을 잃었고 어떤 학자들은 화폐 주조권도 통제하지 못하게 되었다고 판단하기도 한다.<ref name="M806">Matschke (2002), {{PDFlink|([http://www.doaks.org/EconHist/EHB37.pdf 805–806)|255&nbsp;[[Kibibyte|KiB]]<!-- application/pdf, 262093 bytes -->}}</ref>
 
교역은 제국의 경제 기반이었다. 섬유는 최요한 수출품이었을 텐데 특히 [[비단]]은 이집트에 수출됐고 불가리아나 서방에서도 유통되었다.<ref name="L723">Laiou (2002), {{PDFlink|([http://www.doaks.org/EconHist/EHB36.pdf 723)|463&nbsp;[[Kibibyte|KiB]]<!-- application/pdf, 474534 bytes -->}}</ref> 국가는 국내외 무역을 강력하게 통제했으며, [[화폐 주조]]를 독점하였다. 행정부는 금리도 직접 통제하였고 [[길드]]나 조합의 활동도 제한했다. 황제와 제국 관리들은 수도의 물자 공급을 확실히 하고 곡물 가격을 억제하고자 위기 상황에 때때로 개입하기도 하였으며, 행정부는 세금을 이용해 잉여량을 저장했다가 공무원 급료나 공공 사업 투자로 재유통하기도 하였다.<ref name="L3-4">Laiou (2002), {{PDFlink|([http://www.doaks.org/EconHist/EHB01.pdf 3–4)|77.5&nbsp;[[Kibibyte|KiB]]<!-- application/pdf, 79449 bytes -->}}</ref>
 
주요 산업인 [[농업]]은 고대 그리스-로마 시대 이래 별로 기술의 진보가 없었다. 고대에서 중세까지는 서유럽보다 고도 농업 기술이 있었고 유럽의 농업 발전에 큰 영향을 미쳤지만, 12세기부터는 서유럽이나 중동에서도 농업 기술이 개선되면서 제국의 농업 기술이 눈에 띄게 낙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