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오사카 부 - 오사카부 문서로 링크 바꿈
일상생활 장소로서의 거주지 유적, 사냥감해체장소 유적, 석기제작장 유적 등이 있다. 정주 주거 유적의 출토 예가 적기 때문에 구석기 시대 사람은 일정한 생활 영역 내를 이동하면서 채집·수렵생활을 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구석기 시대의 사람들은 대부분 동굴과 바위그늘을 주거지로 이용하였다고 알려져 있으나, 움막 주거지도 적지 않게 발견되고 있다. [[오사카 부오사카부]] [[후지이데라 시]]의 하사미산 우적의 주거지가 잘 알려져 있다.
 
그 외, 사자를 매장하는 [[널무덤]]이 발견되고 있다. 사자가 생전에 사용하던 장신구와 석기·옥 등을 부장하고, 거기에 적색 안료가 남아 있는 경우가 있다. [[시베리아]]와 [[캄챠카 반도]], 동아시아에서 사자를 매장하는 습속은 늦어도 2만년 전에는 생겨난 것으로 여겨진다. 주술적인 것으로 만들어진 듯한 높이 약 9 cm, 너비 2~3cm의 고케시(こけし, 손발이 없는 원통형의 몸통에 둥근 머리가 붙는 모양의 인형) 모양의 석우(石偶, 돌로 만든 작은 인형)가 출토되기도 한다. 또한, 자갈로 가는 선 모양을 만들어 동물을 묘사한 것도 발견된다.

편집

72,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