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거세 거서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태그: m 모바일 웹
[[거서간]]은 [[진한]]의 말로 왕 혹은 귀인의 칭호라 한다. 《[[삼국유사]]》에서 [[일연]]은 혁거세 거서간이 백마가 낳은 알에서 태어났다고 하였으나, [[사소부인]](娑蘇夫人)이 혁거세 거서간을 낳았다는 전설도 함께 전하고 있다.
 
혁거세의 역사는 신화로 기록돼있다기록되어 있다. 특히 출생과 사망은 다 신화적인 측면만 있는데 신화의 특성상 과장 돼있고 믿을수신화적으로 없는과장되어 기록들있다고 뿐이다평가된다.
혁거세(赫(爀)居世)란 표기는 한자 음과 뜻을 합친 표기로서, 赫(爀)은 뜻인 "밝"에 가까운 음으로 읽으며, 世는 세상을 뜻하는 고유어 "누리", "뉘"에 가깝게 읽는다. 비슷한 음을 딴 다른 표기로 弗矩內(불구내)가 있으며, 결국 본디 이름은 밝아누리(세상을 밝히다)에 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