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치호 일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개벽 - 개벽 (잡지) 문서로 링크 바꿈)
| 비고=
}}
《'''윤치호 일기'''》(尹致昊日記)는 [[조선]]과 [[일제 강점기]]의 정치인, 사상가, 계몽운동가, 교육자인 좌옹 [[윤치호]]가 쓴 일기이다. [[1883년]]부터 [[1943년]]까지 날짜별로 일기가 수록되어 있다. 중간에 누락된 며칠의 일기를 제외한 윤치호의 생애 중 1883년부터 1943년 사이의 60년간에 벌어졌던 각종 사건과 행적을 담은 기록으로, 그 당시 시중에 돌던 소문과 각 인물별 행적, 동정 등이 비교적 상세하게 실려져 있다. 그러므로 한 개인의 사상뿐 아니라 한국의 근대사근현대사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이다.<ref>{{저널 인용|저자=정용화|날짜=2001년 4월|제목=문명개화론의 덫 - 『윤치호일기』를 중심으로 |저널=국제정치논총|권=41|호=4 |쪽=298|url=http://dbpia.co.kr/view/ar_view.asp?arid=993099|확인날짜=2012-2-21}}</ref>
 
1883년 1월 1일부터 1887년 11월 24일까지는 한문으로만 썼고, 1887년 11월 25일부터 1889년 12월 6일까지는 한글로만, 1889년 12월 8일부터 1943년 12월 7일까지는 영문으로만 썼다. 한문과 국문 일기는 음력 날짜를 먼저 쓰고 그 아래에 양력을 썼고, 영문 일기에서는 양력을 위에 쓰고 그 아래에 음력을 쓰다가 후반기에는 양력 날짜만 표기했다.<ref>{{저널 인용|저자=김정렬, 박정례|날짜=2008년|제목=좌옹 윤치호의 영어 일기 분석 |저널=영어영문학연구|권=50|호=2|쪽=137~138 | issn =1598-3293|확인날짜=2012-2-21}}</ref> 아들들에게 분리 보존되다가 [[윤영선 (1896년)|윤영선]]이 [[1973년]] [[1883년]]~[[1906년]]치의 일기를 기증하였고, [[2001년]] [[윤장선]]은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1916년]]~[[1943년]]분 일기를 [[국사편찬위원회]]에 기증함으로써 [[1910년]]~[[1915년]] 사이의 실전된 부분을 제외하고 외부에 알려지게 되었다. 실전된 부분은 105인 사건시 일제에게 압수당한 후 돌려받지 못했다. 윤영선과 윤장선은 각각 보유한 윤치호 일기를 윤치호의 모교인 에모리대학에[[에모리 대학]]에 기증하여 에모리대학 도서관이 원본을 보유하고 있다.<ref>[http://findingaids.library.emory.edu/documents/yun754/ Yun Chi-Ho papers], 에모리대학도서관 윤치호 자료</ref>
 
== 시기별 특징 ==
윤치호 일기 중 [[1883년]] [[1월 1일]]부터 [[1887년]] [[11월 24일]]자 일기는 [[한문]]으로 썼다. 이 중 [[1883년]] [[1월 1일]]자 부터 [[1883년]] [[1월 16일]]자 일기 (음력 1882년 임오 음력 11월 22일~ 음력 12월 8일자)까지는 임오일기(壬午日記)라 부른다. 이는 [[윤치호]] 생전에 [[언론]]에 공개한 것으로 [[1934년]]의 《[[개벽 (잡지)|개벽]]》지 제1호에 실리기도 했다.
 
[[1883년]] [[10월 19일]]부터 [[1906년]] [[7월 3일]]까지의 윤치호 일기 수필원본은 30여 권의 대학공책과 종이 묶음, 수첩류 등에 기재되어 있다. [[1910년]]부터 [[1915년]] 사이의 일기는 실전되었는데, 아들 [[윤영선 (1896년)|윤영선]] 등에 의하면 [[윤치호]]가 [[105인 사건]]으로 [[조선총독부]] 경찰에 끌려갔을 때 압수당하여 돌려받지 못했다 한다. [[1916년]]부터 [[1943년]]까지의 수필원본은 모두 [[미국]]산 규격 일기장 공책(13X19cm)에 기록되어 있다.
 
=== 시대상 및 사회상 ===
[[1883년]] [[1월 1일]]부터 [[1887년]] [[11월 24일]]까지의 일기는 [[한문]]으로, 1887년 11월 25일부터 1889년 12월 7일까지의 일기는 국문으로, 1889년 12월 7일 이후의 일기는 모두 영문으로 쓰여 있다. 나중에 누군가 자신의 일기를 들춰볼 것을 염려했던 [[윤치호]]는 결국 내용 비밀 유지 겸 자신의 부족한 [[영어]] 어휘력 공부를 겸하여 [[1889년]] [[12월 7일]]자 일기 부터는 영문으로 썼다. [[1889년]]과 [[1894년]] 사이의 일기에는 존경하는 미래씨에게 편지를 보내는 형식으로 종종 일기를 썼다. [[1880년]]대 초기 일본 유학 시절과 귀국 직후의 일기에는 [[메이지 유신]](明治維新) 이후 [[일본]] 사회의 변화 발전상과 [[김옥균]](金玉均) 등 인사들의 [[도쿄]] 체류 동향, 그밖에 일본 체류중인 한국인의 동향이 기록되어 있다. [[1883년]]~[[1884년]]의 국내체류 시기의 일기에는 국내외 정세, 그 중에서도 특히 미국공사관과 개화당 및 갑신정변에 관한 기록이 상세하다. 초기에는 [[조선 고종|고종]]과 [[명성황후]]에 대한 존경심과 기대, [[개화파]] [[김옥균]]과 [[박영효]] 등에 대한 기대가 담겨 있었다. 그러나 [[갑신정변]] 전후로 이들의 무모함을 지적하는 동시에 왕과 왕비에 대해서도 실망과 경계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1884년 말부터 1888년 말까지 중국유학 시기의 일기에는 상해의 대학생활과 당시의 중국사정[[중국]]사정상해체류[[상해]] 체류 한국인의 동정이 기록되어 있다.
 
그밖에 중국내 체류중이던 조선인 유학생들의 실태, 중국인 가정의 불결한 위생상태, [[영국]]인 등 유럽인들이 중국인을 멸시하였다는 내용 등도 두루 포함되어 있다.
 
[[파일:Yun Chi-ho's letter by 1919.03.01.png|썸네일|왼쪽|130px|[[1919년]] [[3월 1일]]자 윤치호 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