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밥풀떼기/번역투 문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번역은 번역자의 외국어 능력을 시험하는 것이지만, 더 깊게 들어가면 오히려 그 번역자의 모국어 실력을 판가름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서투른 번역은 언어사전에서 등장하는 한자어를 남발하고남발하거나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으며, 단어선택에 있어 보수적이거나 융통성이 부족합니다. 능숙한 번역은 언어사전에서의 풀이를 이해한 상태에서 이뤄지며, 자기가 지닌 어휘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습니다. 때문에 번역을 하려면 모국어의 어휘력을 깊고 상세히 알아두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도움이 됩니다.
 
이 문서에서는 타 언어판 문서의 [[백:번역|번역]] 과정에서 "자주" 쓰이는, 자연스럽지 않은 번역투를 지적하고, 어떠한 단어로 대체해야 하는지 조언하고자 합니다. 혹시 잘못된 점이 있거나 추가하고 싶으신 사례가 있다면 얼마든지 수정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