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5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네덜란드의 인류학자; 예쁘게 바꿈
[[파일:Eugene Dubois.jpg|thumb섬네일|250px|외젠 뒤부아]]
'''마리외젠프랑수아토마 뒤부아'''({{llang|fr|Marie Eugène François Thomas Dubois}}, [[1858년]] [[1월 28일]] ~ [[1940년]] [[12월 16일]])는 [[네덜란드]]의 [[해부학자]]·군의관, 대학교수, [[인류학자]]이다. [[1891년]] [[호모 에렉투스]]의 [[동남아시아]] 인종인 [[피테칸트로푸스 에렉투스]]의 화석을 발견하여 발표, 화제가 되었다.
 
[[찰스 다윈]]의 진화론을 신봉한 철학자 E.H.P.A. 헤겔은 인간이 원숭이에서 진화했다고 하고, 그 중간고리를 상정하는 의미에서 원숭이와 사람을 연결하는 것을 미싱 링크(잃어버린 고리) 라는 개념을 도입하고, 그 중의 한 종에 피테칸트로푸스 알랄루스라 이름붙였다. 이는 그리스어의 원숭이를 뜻하는 피테쿠스와 사람을 뜻하는 안트로푸스의 합성어로서 원인(猿人)이라는 뜻이며, 알랄루스란 말할 수 없는 이란 뜻이다.
 
[[파일:pithecanthropus erectus.jpg|thumb섬네일|left왼쪽|150px|[[자바 원인]]의 복원 석고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의 해부학 조교였던 뒤부아는 미싱 링크의 화석을 발견하기로 결심하고 해부학 조교 직을 그만두고 군의관을 자원하여 네덜란드령 동인도로 차출되어 갔다. [[1889년]]부터 2년간 자바 섬을 뒤진 끝에 현생인류에 속하는 화석을 발견했다. 실망했으나 그는 그만두지 않고 자바 섬을 계속 탐사하던 중 [[1891년]] [[자바 섬]] 솔로 강변 트리니르 촌에서 크기가 작고 두꺼운 머리뼈와 이빨, 그리고 넓적다리뼈를 발견하였다. 1m 안쪽의 지점에서 발견된 이 세 화석을 조립한 결과 두 발로 서서 걸었음이 확실해졌다. 그는 이 화석을 학회에 발표하고 [[피테칸트로푸스 에렉투스]]라 이름 붙였다.
[[분류:프랑스계 네덜란드인]]
[[분류:병사한 사람]]
[[분류:네덜란드의 인류학자]]

편집

1,15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