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보총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18년 2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가 다운되었다. 미국 정보당국은 러시아 정보총국 해킹팀 [[팬시 베어]](Fancy Bear)의 해킹 때문이라고 밝혔다. 팬시 베어는 소퍼시(Sofacy), 폰 스톰(Pawn Storm), APT 28로도 불린다. 300여대의 올림픽 조직위 컴퓨터에 연결해 네트워크를 마비시키는 멀웨어(악성소프트웨어)를 심었으며, 러시아의 참가를 거부한 보복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 소행으로 위장했다.<ref>"러시아軍, 北으로 위장해 평창 올림픽 조직위 컴퓨터 해킹", 머니투데이, 2018-02-26</ref> 북한 정찰총국 해킹팀은 [[래저러스]](Lazarus)라고 부른다. 정찰총국에는 6000명의 해커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2018년 2월 28일, [[요하네스 딤로트]] 독일 내무부 대변인이 "[[연방정보보안국]](BSI)과 정보기관이 독일 정부의 네트워크에 대한 사이버 보안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군 총정보국(GRU) 해킹그룹인 팬시베어로 추정하고 있다. 독일 국방부와 외무부 등의 보안 네트워크에 최소 1년여간 지속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했지만 독일 정부는 이를 2017년 12월에서야 처음 인지했다.<ref>[단독] "러시아 해킹그룹, 독일 정부 사이버 공격", 세계일보, 2018-03-01</ref>
 
2018년 3월 4일 오후,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러시아 정보총국 대령이었던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와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이 의식불명으로 쓰러졌다. 영국 [[MI6]]에 포섭당해 국가기밀을 유출하다가 러시아 당국에 체포, 오랫동안 징역형을 살다가, 2010년 냉전 이후 미국과 러시아의 첫 대규모 스파이 맞교환 때 함께 풀려나 이후 영국으로 이주했다.<ref>전직 러시아 스파이, 영국서 또 피격…의식불명 상태로 발견(종합), 연합뉴스, 2018-03-06</ref>
익명 사용자